70년 개띠 : 어려운 일이 해결된다
70년 개띠 : 어려운 일이 해결된다
  • 시정일보
  • 승인 2015.06.2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담선원 주간운세(주역풀이)


[시정일보]子(쥐띠) 36년생 금성이 몸을 비추니 재백이 넉넉하구나. 48년생 친한 사람을 가까이 두지마라 손실이 있다. 60년생 해로움이 변하여 길로 변하는 운이다. 72년생 새가 옛집에서 돌아오니 집안이 화평해 지는구나. 84년생 하고 싶은 일을 하라 길한 운이다.


丑(소띠) 37년생 공명이 따르니 어진 소문이 장안에 퍼지는구나. 49년생 작은 이익에 집착 하지마라 큰 손실이 온다.  61년생 한바탕 시비가 일어나니 구설이 따를까 두렵다. 73년생 마음에 정한바가 없으니 수고를 해도 공이 없구나. 85년생 이성적 판단을 잘해야 한다. 


寅(호랑이띠) 38년생 결정을 내릴 일은 빠를수록 좋다. 50년생 머리에 금관을 썼으니 관록이 따르는 구나. 62년생 재물이 외지에 있으니 출행 하면 이익이 있다. 74년생 불이 냄비를 데우니 오행의 맛이 고르게 나는구나. 86년생 장안의 길에는 마들이 버려져 있구나.


卯(토끼) 39년생 달이 지고 어둠이 오니 까마귀가 우는구나. 51년생 “부옥빈인” 이로다 겉은 부자인데 속은 가난하구나. 63년생 미리 이사하라 흉 액을 면할수 있다. 75년생 길한 사람은 하늘이 도우니 흉신이 절로 사라진다.  87년생 시간은 소중히 사용하라 성공과 실패가 달려있다.


辰(용띠) 40년생 타향에 있던 가족이 찾아오니  집안이 화락해 지는구나. 52년생 재물과 곡식이 가득한데 무엇이 문제인가. 64년생 생활이 태평하니 매사가 뜻대로 이루어지는 구나.  76년생 구름이 잔뜩 낀 하늘에 산위의 봉우리만 보이는 구나. 88년생 여름에 구름이 이는곳에 물고기와 용이 목욕을 하는구나.


巳(뱀띠) 41년생 맹호가 바위를 짊어지니 빛이 밝고 힘이 차는구나. 53년생 군자는 덕을 살리고 소인은 덕 뒤에 숨는구나. 65년생 과욕은 금물이다 욕심을 버려야  얻을 것이다. 77년생 소원이 뜻과 같으니 남아의 길이로다. 89년생 한발 물러나면 손해다 적극적으로 해결하라.


午(말띠) 42년생 구설이 많으면 관재가 따른다. 54년생 동쪽과 서쪽을 버리면 희망이 없다. 66년생 일이 마음에 안 드니 번뇌만 일어난다. 78년생 세상사가 어지러운데 팔짱끼고 구경만 하는구나. 90년생 이익이 있는 곳에서 새로운 제안이 오는구나.


未(말띠) 43년생 높은 누각에 올라 잔치를 열줄 미쳐 몰랐구나. 55년생 높은 하늘가에 붉은 해가 새로 나오는구나. 67년생 남과 다투지 마라 송사도 지는 운이다. 79년생 힘든 것을 한탄하지 마라 곧 안락해진다.  91년생 어찌 삶의 마음이 한결 같을까.


申(원숭이띠) 44년생 천리타향에서  멀리 두고 온 고향을 그리워하는 구나.  56년생  불리했던 상황이 유리 하게 전개 된다. 68년생 망령되게 판단하면 재물만 잃는다. 80년생 부슬 부슬 내리는 봄비에 종달새가 노래하는 구나.   92년생 경쟁에서 이기니 일하는 보람이 있구나.


酉(닭띠) 45년생 만리에 걸쳐 구름이 보이지 않으니 땅이 검구나. 57년생 주변을 조심하라 배신이 생긴다.  69년생 순풍에 돚을 다니 콧노래가 절로 나는구나. 81년생 횡재 하지 않으면 한번 헛된 일을 당하리라.  93년생 윗사람의 꾸지람을 앙심으로 품지마라.


戌(개띠) 46년생 태평한 세상을 만나니 군신이 함께 즐겁구나. 58년생 오로운 곳에서 길을 만나는 구나. 70년생 서쪽과 북쪽에서 귀인을 만나니 어려운 일이 해결된다.  82년생 사람이 다 존경하나 이름만 남는구나. 94년생 모르는 것을 어찌 알려고 하지 않는가.


亥(돼지띠) 47년생 명산에 기도하라 집안이 화평 해진다. 59년생 부부애를 살려야만 가정의 화합이 있다. 71년생 푸른 산 밝은 달빛을 알아 주는 이가 없구나.  83년생 서쪽으로 향하라 새로운 소식이 기다리고 있다. 95년생 노력하고 고생한 보람이 늦게 생긴다.

                                                               limjin2012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