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통일한국의 수도
특별기고/ 통일한국의 수도
  • 시정일보
  • 승인 2016.10.06 16:06
  • 댓글 0

김국헌 (전 국방부 기획국장)
▲ 김국헌 전 국방부 기획국장

환경생태계의 보고
통일시대 남과 북 다리로 연결
비무장지대 그대로 보존해야

유엔사무소 유치 등
세계 평화의 표상으로 거듭


[시정일보] 조선시대 중국사신이 경복궁을 가리켜 삼각산 밑의 일개 와옥(瓦屋)이라고 하였다고 한다. 북경의 자금성을 보니 그런 말도 할 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국의 수도나 정부의 위치는 국가의 위신과 국민의 비전과 기상을 표상하는 국가의 대표적 브랜드의 하나이다. 북한산과 같은 명산을 조산(祖山)으로 하고 관악산과 같은 악산(嶽山)을 안산(案山)으로 하며, 한강과 같은 큰 강을 끼고 있는 서울은 세계의 수도가운데서도 드문 입지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서울은 조선의 한양, 남한의 수도로서는 족하였지만 통일한국 천년의 수도, 동아시아의 허브로서는 미흡하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파주 교하가 통일 한국의 수도가 되어야 한다는 최창조 교수의 주장에 관심이 있어 돌아보니 과연 길지이다. 서울과 개성의 중간에 위치하여 북으로 개성의 송악산, 남으로 북한산, 서로는 강화의 마니산에 둘러싸이고, 호호탕탕한 한강과 북한에서 내려오는 임진강과 예성강이 합치고 있으며, 인천공항과 인천항이 지척이라 강이 없는 베이징이나 산이 없는 도쿄보다 훨씬 웅동(雄都)가 될 만하다.

계룡대에 3군 본부가 들어선 것도 수십 년이 되었다. 육군본부를 가보니 참모총장실은 말할 것도 없고, 참모부장들의 사무실이 으리으리한지라 내역을 물어보니 박정희 대통령이 수도이전을 추진할 때  정부가 들어 설 자리로 준비된 것이라 한다. 참모총장실은 총리가 집무할 방이고 참모부장실은 모두 장관실로 준비한 것이라고 한다. 청와대는 자운대(慈雲臺에) 들어서게 되어 있었는데 바로 최제우의 수운교(水雲敎)의 성지라 한다.

이처럼 한 나라의 수도는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뿐 아니라 조상의 얼과 지혜가 서린 영지가 되어야 한다.  ‘한번 해본 소리로 재미 좀 본‘ 이야기에 고집 피울 일이 아닌 것이다. 그 기준은 한 지역만이 아니라 전 국민을 생각해야하며, 현재만이 아니라 앞으로도 수천 년을 살아갈 후손들을 생각하는 대계가 되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조만간 닥쳐올 통일을 준비하며 북한 동포들이 마음의 위안을 누릴 수 있는 통합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되는 방향에서 정치 경제 사회 문제를 접근하고 준비해나가야 하지 않겠는가? 환경생태공원은 신선한 구상이다.

선진국은 성장이 아니라 환경이다.  우리도 녹색당이 나와야 할 때다. 이 4KM*155마일의 공간에는 3000여 종의 야생동식물을 비롯하여 상당한 멸종위기종이 온존되어 있다. DMZ는 쉽사리 개발할 수 있는 지역이 아니다. 지뢰를 제거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 경의선ㆍ동해선을 연결하는 공사를 하면서도 수백 개의 지뢰가 나왔다.

지뢰제거는 최첨단기계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전부 병력으로 일일이 확인하고 처리해야 한다. 차라리 남과 북 사이에 서해대교, 인천대교와 같은 다리로 연결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비무장지대는 그대로 보존되어 세계에 드문 환경생태공원이 조성될 것이다. 여기에 평화를 표상할 수 있는 유엔 사무소 등을 유치한다. 이렇게 되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세계가 개입되는 계기가 된다.


외부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