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담선원 주간운세>67년생 양띠 : 서쪽에서 우연히 재물이 들어오는구나.
목담선원 주간운세>67년생 양띠 : 서쪽에서 우연히 재물이 들어오는구나.
  • 시정일보
  • 승인 2017.04.20 15:29
  • 댓글 0

[시정일보]子(쥐띠) 36년생 집에 변고가 있고 근심 또한 적지 않다. 48년생 재물은 동쪽에 있고 길한 쪽은 남쪽이니라. 60년생 하는 일마다 설상가상이로구나. 72년생 서로 속마음이 다르니 믿을 수가 없구나. 84년생 열매를 볼라 하지 말고 씨앗을 먼저 뿌려라.

丑(소띠) 37년생 강산에 해가 저무니 배를 타면 불리하구나. 49년생 비록 억울한 일이 있더라도 참으면 덕이 된다. 61년생 서쪽과 남쪽, 양방향으로는 출행하지 마라. 73년생 여색을 가까이 하지 마라. 몸에 이롭지 않다. 85년생 아부하는 소리는 마음에 두지 마라.

寅(호랑이띠) 38년생 집을 나서지 마라. 질병이 침노한다. 50년생 서로 다투지 마라. 손실만 있고 이로움은 없다. 62년생 음양이 화합하니 경사가 생기는구나. 74년생 목성(木姓)을 가까이 두지 마라. 관액이 따를 것이다. 86년생 실리를 챙길 줄 알아야 이윤이 생긴다.

卯(토끼띠) 39년생 이사를 하지 않으면 문서로 남과 다투게 된다. 51년생 비록 일은 꾀하나 허황되겠구나. 63년생 강남과 강북에 풀빛이 푸르구나. 75년생 처궁에 근심이 생기니 미리 액땜을 하여라. 87년생 사랑에 인연이 되는 자를 만나는구나.

辰(용띠) 40년생 동서로 분주하게 뛰어다니나 일은 이루지 못하는구나. 52년생 한바탕 시비가 일어나니 구설이 따를까 두렵구나. 64년생 재물이 하늘에서 떨어지니 꾀하는 일을 이룰 것이다. 76년생 일신이 편안하니 낙을 즐기는구나. 88년생 자만심을 믿고 경거망동하지 마라.

巳(뱀띠) 41년생 마음에 정한 바가 없으니 어느 쪽으로 갈 것인지 알 수가 없구나. 53년생 험한 길도 순탄하게 가니 신이 도우는 것이다. 65년생 서쪽의 귀인이 와서 우연히 도와주리라. 77년생 일을 급하게 도모하지 마라. 늦을수록 순탄해지라. 89년생 새벽까치가 노래를 부르니 서쪽에 이익이 있구나.

午(말띠) 42년생 동쪽과 서쪽에서 귀인이 와서 도와주리라. 54년생 강물에 돛을 올리니 순풍이 불어오는구나. 66년생 가도를 잘 지키면 집안을 일으킬 수 있다. 78년생 금성(金姓)이 해로우니 가까이 두지 마라. 90년생 책을 많이 읽어야만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未(양띠) 43년생 재물과 곡식이 가득한데 또 무엇을 바라는냐? 55년생 물을 거슬러 배를 저어가니 사리가 부당하구나. 67년생 서쪽에서 우연히 재물이 들어오는구나. 79년생 허욕을 부리면 불리하니 흉계를 꾸미지 마라. 91년생 서로 소통을 하여야 마음이 통할 것이다.

申(원숭이띠) 44년생 사월 남풍에 보리가 익으니 풍년인가 보구나. 56년생 파랑새가 소식을 전하니 기쁜 일이로구나. 68년생 동쪽을 바라보니 복숭아나무가 열매를 맺었구나. 80년생 귀인이 도우니 반드시 좋은 일이 있다. 92년생 갑자기 투잡을 해야 하는구나.

酉(닭띠) 45년생 물가에 가까이 가지 마라. 횡액이 따를까 두렵구나. 57년생 남쪽에 재물이 있으니 반드시 많이 얻으리라. 69년생 작은 것을 탐하려다 큰 것을 잃는구나. 81년생 귀인을 만나야만 일신이 편안해지리라. 93년생 취업에 문이 높으나 곧 해결되리라.

戌(개띠) 46년생 용이 푸른 바다를 만났으니 반드시 좋은 일이 있으리라. 58년생 재물운은 뜻과 같으나 일은 쉽게 얻지 못하는구나. 70년생 고향을 떠나니 외로움만 크구나. 82년생 신수가 대길하니 반드시 기쁜 일이 있으리라. 94년생 돈을 써야 할 곳이 많으니 근심만 쌓이는구나.

亥(돼지띠) 47년생 구설이 따를까 두려우니 조심하여야 한다. 59년생 남과 시비를 벌이지 마라. 해로운 일만 생기는구나. 71년생 이름은 알려졌지만 재물은 한 푼도 없구나. 83년생 도처에 해로운 일이 많으니 심신이 불안하구나. 95년생 첫 경험을 너무 두려워 마라.

 

목담명리학회(다음카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