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빅데이터로 보험사기 예방모델 개발
공공 빅데이터로 보험사기 예방모델 개발
  • 이승열
  • 승인 2017.06.1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자치부, ‘2017년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 추진… 사회현안 해결 분석 모델 개발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행정자치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자동차 보험사기, 병역 면탈 등을 막는 ‘2017년도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을 추진한다.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은 지난 2014년 처음 추진했으며, 매년 4~6개 과제를 새롭게 발굴해 분석하고 있다. 올해는 △자동차 보험사기 △병역 면탈 △전기차 충전소 입지선정 △일자리 창출 △다문화 거주환경 등 5개 분야가 신규 분석 대상이다. 

먼저 행정자치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 보험사기 의심자를 예측하는 모델을 올해 개발한다.

보험사기의 전형적인 수법은 여러 보험사에 가입한 후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개별 보험사는 다른 보험사의 데이터를 확인할 수 없어 일정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조사를 진행할 수 있다. 

행자부는 의료기관의 청구데이터와 보험사별 사고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다중청구, 사고대비 과다청구 등 보험사기 의심자를 파악, 해당정보를 각 보험사와 금융감독원에 통보함으로써 보험사기 대응기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사전에 비용지급을 예방할 수 있어 보험사기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행자부는 병무청과 함께 축적된 병역 면탈 자료를 체계적으로 분석, 조사관의 업무효율성을 높이는 모델을 개발한다. 

병무청 병역조사과에는 과거 7년 간 수집된 34만건의 병역면탈자 데이터가 축적돼 있으며, 베테랑 조사관 30여명이 의심자를 판단,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병역면탈로 의심되는 사람의 질병, 취업, 자격증 등 수십만건에 달하는 자료를 일일이 대조할 수 없어 한계를 느껴왔다. 

행자부는 병역면탈자의 질병별 치료경과, 출입국자료, 자격증 취득현황, 취업현황, 소셜데이터 등의 데이터를 복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 조사관의 업무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밖에도 행자부는 공공 빅데이터를 △전기차 충전 인프라 입지 선정 △일자리 창출을 위한 푸드트럭 입지 선정 △외국인 밀집화 지역 분석을 통한 기초생활 인프라 개선모델 개발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사회현안 해결과 사회 혁신을 위해 신규 분석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함으로써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이 구현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