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일보, 특별자치도
2017년 0624일(토요일)
편집 : 2017.6.23 금 17:46
> 뉴스 > 뉴스 > 중앙행정
     
공공 빅데이터로 보험사기 예방모델 개발
행정자치부, ‘2017년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 추진… 사회현안 해결 분석 모델 개발
2017년 06월 19일 (월) 16:32:11 이승열 gorilla9349@gmail.com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행정자치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자동차 보험사기, 병역 면탈 등을 막는 ‘2017년도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을 추진한다.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은 지난 2014년 처음 추진했으며, 매년 4~6개 과제를 새롭게 발굴해 분석하고 있다. 올해는 △자동차 보험사기 △병역 면탈 △전기차 충전소 입지선정 △일자리 창출 △다문화 거주환경 등 5개 분야가 신규 분석 대상이다. 

먼저 행정자치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 보험사기 의심자를 예측하는 모델을 올해 개발한다.

보험사기의 전형적인 수법은 여러 보험사에 가입한 후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개별 보험사는 다른 보험사의 데이터를 확인할 수 없어 일정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조사를 진행할 수 있다. 

행자부는 의료기관의 청구데이터와 보험사별 사고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다중청구, 사고대비 과다청구 등 보험사기 의심자를 파악, 해당정보를 각 보험사와 금융감독원에 통보함으로써 보험사기 대응기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사전에 비용지급을 예방할 수 있어 보험사기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행자부는 병무청과 함께 축적된 병역 면탈 자료를 체계적으로 분석, 조사관의 업무효율성을 높이는 모델을 개발한다. 

병무청 병역조사과에는 과거 7년 간 수집된 34만건의 병역면탈자 데이터가 축적돼 있으며, 베테랑 조사관 30여명이 의심자를 판단,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병역면탈로 의심되는 사람의 질병, 취업, 자격증 등 수십만건에 달하는 자료를 일일이 대조할 수 없어 한계를 느껴왔다. 

행자부는 병역면탈자의 질병별 치료경과, 출입국자료, 자격증 취득현황, 취업현황, 소셜데이터 등의 데이터를 복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 조사관의 업무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밖에도 행자부는 공공 빅데이터를 △전기차 충전 인프라 입지 선정 △일자리 창출을 위한 푸드트럭 입지 선정 △외국인 밀집화 지역 분석을 통한 기초생활 인프라 개선모델 개발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사회현안 해결과 사회 혁신을 위해 신규 분석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함으로써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이 구현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열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시정일보(http://www.siju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한국시정일보  /  등록번호: 서울아 00309  /  등록일자: 2007년1월8일  /  제호 : 시정일보  /  발행인 : 주동담  /  편집인 : 주동담
발행주소 : 04410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대로 43 (한남동 224-1)  /  최초발행년월일:2003년 12월5일  /  대표전화 : 02-798-5114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은진
Copyright 시정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sijung198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