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일보, 특별자치도
2017년 0927일(수요일)
편집 : 2017.9.26 화 17:59
> 뉴스 > 뉴스 > 중앙행정
     
야외응급시 생명줄, ‘국가지점번호판’ 확대
행정안전부·시설물유지관리협회·한전·국토정보공사 국가지점번호판 확대 설치 업무 협약
2017년 09월 13일 (수) 10:06 이승열 gorilla9349@gmail.com
   
▲ 송전탑에 설치된 국가지점번호판의 모습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행정안전부가 산행 도중 응급상황을 만났을 때 ‘생명줄’ 역할을 하는 국가지점번호판 확대에 나선다.

국가지점번호판은 전 국토를 격자(10m×10m)로 나눠 번호를 부여하고 산, 들, 바다 등 거주지역이 아닌 곳에 설치해 응급구조 등에 활용하는 번호판을 말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국가지점번호(노란표지)를 이용해 신고하면 보다 빠르게 응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행안부는 2022년까지 5년간 현재 설치수량(1만6632개)의 약 3배인 4만6832개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국가지점번호판 1개 당 담당면적이 현 3.3㎢에서 1.0㎢로 촘촘해진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12일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한국전력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는 댐, 보 등 전국 55만개 시설물을 유지·관리하면서 국가지점번호판 설치와 세심한 유지·관리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전력공사는 산악지역에 산재돼 있는 송전철탑 2만여개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한다.

한국국토정보공사는 국가지점번호판 설치에 소요되는 측량수수료를 30% 감면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국민의 여가 활동 중 등산, 자전거, 트래킹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야외에서도 국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승열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시정일보(http://www.siju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한국시정일보  /  등록번호: 서울아 00309  /  등록일자: 2007년1월8일  /  제호 : 시정일보  /  발행인 : 주동담  /  편집인 : 주동담
발행주소 : 04410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대로 43 (한남동 224-1)  /  최초발행년월일:2003년 12월5일  /  대표전화 : 02-798-5114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은진
Copyright 시정일보. all right reserved. mail to sijung198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