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3代가 함께하는 ‘화통한 가족愛캠프’
마포구 3代가 함께하는 ‘화통한 가족愛캠프’
  • 주현태
  • 승인 2017.09.1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교육·가족티셔츠 만들기ㆍ가족영화제 등 레크리에이션 진행
   
▲ 작년 화통한 가족愛캠프에 참석한 가족들이 화합마당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시정일보 주현태 기자]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상암동 난지캠핑장에서 3대가 함께 사는 가족을 대상으로 1박2일 ‘화통한(화목하고 소통하는) 가족愛캠프’를 개최한다.

마포구가 주최하고 마포구 건강가정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화통한 가족愛캠프는 관내 조부모와 부모, 손자녀 등 3세대 가족 101명(19가족)을 초청해 세대간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

이 사업은 최근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조부모가 손자·손녀를 양육하는 가정이 늘어남에 따라 세대간 올바른 관계를 형성하고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는 시간을 만들어 주고자 기획됐다.

2015년부터 개최된 화통한 가족愛캠프는 지난해 총 18가족 90명이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가족캠프는 사전교육과 1박2일 캠프로 진행된다. 먼저 사전프로그램으로 지난 9일은 우리마포복지관(서울 마포구 신촌로26길 10)에서는 가족소통 및 부모교육이 진행됐다.

   
▲ 작년 화통한 가족愛캠프에 참석한 가족들이 레크레이션 활동을 하고 있다.

구는 부모교육을 통해 가족의 정서적 지지와 친밀감, 의사소통 기능 높이려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으로, 오후 1시부터 3시까지는 가족티셔츠 만들기를 실시했다.

1박2일 캠프는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17일 오전 10시까지 한강공원 난지 캠핌장에서 이뤄진다. 가족 기능 회복 및 가족관계 증진을 위한 가족 레크리에이션과 미니올림픽, 바비큐파티와 가족영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과거ㆍ현재ㆍ미래 3세대가 함께 참여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추진된다.

특히, 올해는 체육활동 외에 페이스페인팅, 민속놀이, 팥빙수 만들기, 미니부스를 운영해 체험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저녁시간에는 가족영화를 상영해 일몰시간에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1ㆍ2ㆍ3세대가 함께하는 이번 화통한 가족愛캠프를 통해 세대간 격차를 줄이고, 3대가 어울리는 가족공동체를 회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건강하고 행복한 가정과 지역사회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