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금한령 동남아로 돌파구
중국 금한령 동남아로 돌파구
  • 한성혜
  • 승인 2017.09.13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양공항 무비자 입국 혜택 등

[시정일보 한성혜기자] 강원도는 중국 금한령에 따른 양양국제공항 위기 극복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지원을 위해 일본과 동남아시장 개척에 집중하고 있다.

도는 오는 21일 베트남 하노이를 시작으로 10월 일보 나가노현, 12월 대만 가오슝, 내년 1월 베트남 다낭 노선을 취항하며 양양공항 국제노선을 중국 중심에서 일본, 대만, 동남아 시장으로 노선 다변화를 본격 추진한다.

또한 최근 양양공항 동남아 신규취항에 발맞춰 노선 확대와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동남아관광객 양양공항 무비자 입국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한다.

이에 따라 도는 현재 무비자제도 시행을 위해 법무부, 문화체육관광부와 제도 개선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으며, 법무부에서 우려하는 관광객 불법체류 방지를 위해 검증된 동남아 현지여행사 및 국내여행사를 전담여행사로 지정해 모객 단계에서 1차 검증을 실시하고 도·법무부·경찰·이민재단 등과 합동 대책반을 구성·운영해 불법체류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양양공항 동남아 관광객 무비자제도가 시행되면 중국 관광객의 공백을 메우면서 평창동계올림픽 붐 조성과 동남아노선 추가 개설 및 유치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홍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올림픽 관람객 및 선수단 수송을 위해 인천~양양, 김포~양양 국내선과 동남아, 일본, 러시아 해외 직항노선을 개설해 동계올림픽 성공개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