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전국 최초! 치매극복 선도기관 선정돼
동작구 전국 최초! 치매극복 선도기관 선정돼
  • 주현태
  • 승인 2017.11.1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최초…정부 정책에 맞는 치매관리 사업 추진
   
▲ 치매극복 선도기관 현판

이창우 동장구청장이 습관처럼 말하는 어르신이 '행복한 도시, 동작구'가 가시화돼가고 있다.

[시정일보 주현태 기자]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보건복지부 주관 ‘치매극복 선도기관’에 최종 선정된 것. 이번 ‘치매극복 선도기관’ 선정은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동작구가 최초다.

‘치매극복 선도기관’은 정부가 치매 친화적인 사회 문화를 조성하고자 추진한 인증제도로 공공기관을 치매극복의 사회주체를 참여시키기 위해 도입됐다.

인증조건은 조직 구성원이 치매 관련교육을 이수하는 것이다. 교육이수를 통해 구성원이 책임의식을 갖고 지역사회 치매인식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구는 지난 9월19일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기관선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같은 달 2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준영 동작구치매지원센터장을 초청해 ‘치매 바로알기 및 치매인식개선 교육’을 진행했다.

‘전 직원 치매 인식개선 교육’은 동작구가 추진하는 선도적인 치매정책과 치매극복 파트너로서 직원들이 지녀야 할 자세 및 향후 과제 등을 공유하는 시간이었다.

직원들의 치매인식 수준은 우수한 편이다. 실제로 지난 8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치매인식도 설문조사에서 70% 이상이 치매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는 연차보고서 등 지속적인 치매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국가 정책에 맞게 치매관리 사업을 장려하는 등 선도기관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구는 오는 15일 구청 현관에서 ‘치매극복 선도기관’ 현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현판식에서는 전국 자치단체 최초 치매극복 선도기관 선정에 따른 동작구 비전을 발표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김형숙 건강관리과장은 “동작구는 선도적인 치매돌봄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며 “이번에 우수기관으로 인정받은 만큼, 동작구 치매를 극복하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한 사당1동에 내년 3월까지 6000만원을 투입해 지역사회 치매인식개선을 비롯한 각종 특화사업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