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립도서관 '책 읽는 재미에 푹~'
강남구립도서관 '책 읽는 재미에 푹~'
  • 정응호
  • 승인 2018.02.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 도서관 70여개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
미취학아동 '슬기로운 초등생활', 어르신 고전읽기 등 생애주기별 테마
강남구 못골한옥어린이도서관의 못골서당
강남구 못골한옥어린이도서관의 못골서당

[시정일보]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새해를 맞아 관내 16개 구립도서관에서 70여개 독서문화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 등 도서관 활성화 사업에 적극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3년 ‘책 읽는 강남! 행복한 강남!’ 슬로건을 내새워 주민의 일상생활 속 독서문화 사업을 꾸준히 펼쳐 온 구는 도서관 사업 발전을 위해 더욱 새롭게 각오를 다지는 것이다.

구는 관내 16개 구립도서관에서 70여개 다양한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생애주기별 △4차 산업혁명과 인문학 △전통체험 △독서동아리 활동 지원 분야로 분류해 운영한다.

가장 대표적인 구립 도곡정보문화도서관에서는 생애주기별 프로그램으로 1월 미취학아동 학교적응프로젝트 <슬기로운 초등생활>을 진행, 예비 학부모를 위한 현직 초등교사의 강연과 예비 초등학생들의 입학준비를 위한 책 놀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양재천 인문학 강의
양재천 인문학 강의

 

대치도서관에서는 매월 65세 이상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고전을 학습할 수 있는 <어르신을 위한 고전읽기>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평생교육 실현에 힘쓰는 등 각 구립 도서관별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구는 도서관에 오기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5개 경로당에 서가와 책을 배치하고, 스토리 텔러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책을 읽어 드리는‘할매 ∙할배 책 읽는 방’을 운영한다.

더불어 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키워드인 인문학 관련 프로그램도 중점 운영한다. 빅데이터, 인공지능분야 강의에 이어 4~10월에는 ‘뇌가 좋은 아이’ 신성욱 작가의 창의력과 뇌 발달 강의를 필두로 소프트웨어 DIY, 드론 및 증강현실 체험 등 창의적 활동을 통해 중·고등학교 학생 뿐만 아니라 구민 모두가 인문학적 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지난해 10월 새롭게 개관한 못골 한옥 어린이도서관에서는 아빠와 함께하는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호롱불 독서캠프’을 운영하고, 설을 맞아 ‘설날, 도서관에서 만난 우리할머니 할아버지’프로그램을 기획해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한복입기, 바느질하기, 세배하기를 배우는 체험학습을 운영한다.

이어 3월 이후에는 한옥 스토리 텔러의 안내를 통해 지게지기 및 전통놀이기구 체험(투호놀이, 제기치기), 옛날이야기 듣기 등 단체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그 밖에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강남 북 페스티벌, 책을 여는 음악회, 북 퍼레이드 등을 개최한다.

2013년부터 매년 10월에 열리는 ‘강남 북 페스티벌’은 누구나 함께 즐기는 축제로 책과 구민의 정서적인 거리를 가까이 하는데 주력하고, 도서관 주간과 독서의 달에는 ‘책을 여는 음악회’와 ‘북 퍼레이드’를 통해 도서관 이용 활성화를 유도하고 독서 문화 확산을 적극 홍보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독서프로그램 운영 이외에도 관내 총 35개의 정기 독서동아리 활동을 지원한다.

한편, 더 자세한 내용은 강남구립도서관 통합 홈페이지(http://library.gangnam.go.kr/)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오는 3월 세곡지구 보금자리주택 내 못골 도서관 건립, 각 도서관 동아리활동 다양화 등 함께 책을 읽고 토론하는 지역 독서문화 공동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독서를 통해 주민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 할 수 있도록‘책 읽는 강남! 행복한 강남!’독서문화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