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평창올림픽 관광객에 ‘Nice Korea’ 각인
강남구, 평창올림픽 관광객에 ‘Nice Korea’ 각인
  • 정응호
  • 승인 2018.02.1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관광객 많이 찾는 관광현장
바가지요금 등 불법부당행위 합동단속
관광상품을 판매하는 상점에서 가격표시제를 확인하고 있다.
관광상품을 판매하는 상점에서 가격표시제를 확인하고 있다.

[시정일보]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인 오는 3월까지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 내 관광현장에서 발생하는 불법·부당행위를 단속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2월부터 3월까지를 ‘관광현장 불법·부당행위 합동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관광 유관기관(코엑스종합안내센터) 및 각종 단체들(서울시관광협회 등)과 연계해 불법·부당행위 합동점검과 함께 캠페인, 관광 접점 종사자 대상 서비스 개선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올림픽기간 서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강남관광정보센터에 관광불편처리센터(3445-0111)를 운영해 관광불편사항을 접수·처리하고 관광객에게 그 처리결과를 통보하는 등 원스톱 관광 안내 및 불편접수 서비스를 지원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중국 정부의 한국여행 금지조치와 5월부터 이어진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북핵리스크에 따른 여파로 2017년 한국을 찾은 외국인관광객 수는 2016년보다 22.7% 줄어든 1334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같이 어려운 시기에 국가적 행사인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이 개최되는 만큼 구는 관광인프라 조성 및 바가지 요금 등 불법행위 단속과 친절마인드 향상 등을 통해 한국관광의 질을 높이고 외국인 관광객의 재방문율을 높인다는 설명이다.

점검대상은 △관광숙박업 및 여행업 △쇼핑시설 △음식점 및 일반숙박업 △택시·콜벤 △의료시설 등으로, 현장의 불친절, 바가지 요금, 가격표시, 승차거부, 호객행위, 불법시술 등 불법·부당행위에 대해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코엑스 일대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부당행위 근절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코엑스 일대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부당행위 근절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특히, 코엑스일대(마이스관광특구), 강남역, 가로수길, 청담․압구정 한류스타거리 등 지역 내 대표 관광지를 4대 권역으로 나눠 지역별 특색에 맞게 맞춤형 합동점검을 실시해 점검의 효율성을 높인다.

구는 지난해에도 2차례 합동단속을 실시해 전체 점검대상 중 11.5%인 135개 업소의 불법·부당행위를 적발하고 행정지도 및 처분을 실시했다.

김광수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합동단속과 서비스 교육 등을 통해 한국관광의 품격 제고는 물론, 강남을 방문하는 전세계 스포츠인과 관광객들에게 Nice Korea 이미지를 심어주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