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 위원회’ 출범
강북구,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 위원회’ 출범
  • 李周映
  • 승인 2018.02.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8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 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4‧19혁명국민문화제 위원회’는 문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난해 11월에 구성돼 성과분석, 진행 점검, 문화제의 발전 방안 모색 등 행사를 주관한다. 1월 2차 위원회 개최에 이어 3월 21일 3차 위원회서 최종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겸수 강북구청장과 유인학 위원장을 비롯해 정중섭 4.19혁명희생자유족회 회장 등 위원 14명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4.19행사 진행상황과 금년도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 청취 시간을 가졌으며 출범식 후 국립4‧19민주묘지 현충탑을 찾아 참배를 이어갔다.

지난 2013년부터 개최돼 금년에 6회를 맞는 4.19문화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반으로 추진돼 대표적인 전국 보훈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매년 거리 재현 퍼레이드, 전국 학생 그림그리기 대회, 순례길 트레킹 등 문화행사와 국제학술회의, 대학생 토론대회, 세계 4대혁명 추진 서명운동 등 4.19정신을 기리기 위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4월13일부터 19일까지 치러질 ‘4.19혁명국민문화제 2018’은 강북구, 4.19민주혁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4.19혁명공로자회가 주최, ‘그날의 함성, 하나 된 희망의 빛’이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된다.

올해도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혼무, 4.19의 노래합창, 락밴드 공연 등이 펼쳐지며 4월 18일 행사의 정점인 전야제가 치러질 예정이다. 구는 금년에 4.19혁명 연극제, 서예대전 등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신규로 편성해 대한민국 대표 보훈 문화행사로서 4.19국민문화제의 위상 정립을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해에는 4.19혁명 기록물이 유엔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 등재 신청대상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그동안 4‧19를 알리기 위한 꾸준한 노력의 결과로 구는 학술토론회 개최, 국민서명운동 추진, 세계 주요 대학에 관련자료 배포 등을 추진하며 기록물의 성공적인 등재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