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안전관리 기술개발 2022년까지 3조7천억원 투자
재난안전관리 기술개발 2022년까지 3조7천억원 투자
  • 이승열
  • 승인 2018.02.2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재난 및 안전관리 기술개발 종합계획' 발표… SMART 기술개발로 맞춤형 안전복지 구현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정부가 국민 맞춤형 안전복지를 구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재난·안전관리 기술개발에 3조7418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등 17개 부처와 공동으로 마련한 <제3차 재난 및 안전관리 기술개발 종합계획(2018~2022)>을 23일 개최된 제17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국무총리 주재)에서 최종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술개발 종합계획>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71조의 2에 따라 재난 및 안전관리에 관한 과학기술의 진흥을 위해 5년마다 수립하는 계획이다.

이번 제3차 종합계획에서는 4차 산업혁명 등에 따른 기술의 진보에 발맞춰 재난안전 분야 과학기술을 개발함으로써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사회를 구현하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조를 반영했다.

이번에 수립된 제3차 종합계획은 ‘SMART 기술 개발로 국민 맞춤형 안전복지 구현’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3대 추진 전략과 10개 추진 과제를 설정했다.

SMART는 이번 종합계획의 주요 패러다임으로, Suitability(국민맞춤형서비스), Market(재난안전산업), Advance(첨단기술), Reality(실증/참여형), Together(협업형)를 가치로 두는 추진 방향성을 의미한다. 

3대 추진 전략의 내용을 보면, 먼저 정부는 국민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맞춤형 서비스 개발을 위해 769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국민생활 안심서비스, 재난피해자 지원 서비스, 재난 피해로부터의 회복력 강화 등을 위해 기술개발을 이어갈 방침이다.

또한 미래 신종재난을 대비하고 재난안전 기술을 선진화하기 위해 2조3239억원을 투자한다. 재난 및 안전위험요소 예측·영향평가 기술, 빅데이터 기반 재난안전 정보활용 기술, 재난안전 융·복합 대응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재난안전기술을 개발해 급변하는 재난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장 실용화 중심 안전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6489억원을 투자한다. 재난안전 전문인력 양성 교육훈련 기술, 재난안전산업 실용화지원 기술, 현장중심 협력형 기술 등으로 재난안전 연구개발(R&D) 생태계를 구축해 공공 부문 재난안전산업을 육성‧지원한다. 

10대 추진과제를 위해서 향후 5년간(2018~2022) 총 3조7418억원을 투자한다. 이는 제2차 종합계획(2조1526억원) 대비 73.8%(1조5892억원) 증가한 규모다. 

이를 통해 정부는 향후 5년간 재난안전기술을 선진국 대비 80%(2016년 기준 73.5%) 수준으로 높일 계획이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무엇보다도 소중한 최고의 가치”라며, “관계부처 합동으로 만든 이번 종합계획을 계기로 재난피해 최소화뿐만 아니라 재난안전 산업육성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