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필로티건물 '건축허가 깐깐'
남양주시, 필로티건물 '건축허가 깐깐'
  • 방동순
  • 승인 2018.03.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화재 등 재난에 취약, 안전점검 강화
건축구조기술사가 안전여부 확인 후 건축허가 승인

[시정일보] 남양주시(시장 이석우)는 지진 및 화재에 취약한 필로티 건축물에 대한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건축물에 대한 안전 검증을 강화한다.

시는 4층 이상(필로티 제외) 연면적 2000㎡ 이상의 공동주택의 필로티 구조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건축구조기술사가 구조의 안전 여부를 확인한 후 건축허가처리하게 된다.

또한, 필로티 기둥 및 전이보(상하부가 서로 다른 구조형식으로 설계시 상부하중을 전달하는 보) 건축물의 경우, 철근배근 정착 및 이음 길이 등 적합여부를 확인하여 건축물 사용승인 시 철근 배근 사진 등을 포함한 감리보고서를 제출하도록 공사감리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건축주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하여 건축물의 외벽의 마감재료를 불연재료 또는 준불연재료로 시공하거나, 주출입구 부분의 방화문 설치 및 반대편에 외부로 나가는 출구 설치를 선택 적용하도록 했다.

시는 3월부터 행정복지센터 및 관내 건축사 협회에 홍보한 후 오는 7월 1일 최초 건축허가신청분부터 건축물 안전성능 강화방안을 적용할 계획이다.

박종선 건축과장은 “구조기술사의 안전 확인대상 범위 확대, 준불연 성능 이상의 마감재료 설치 등 관계법령의 제도개선을 통하여 보다 안전한 남양주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