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광명~서울 민자고속道’ 승인고시 재검토 촉구
강서구 ‘광명~서울 민자고속道’ 승인고시 재검토 촉구
  • 정칠석
  • 승인 2018.03.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화터널 통과 반대 주민의견 무시

[시정일보]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실시계획 승인 고시’에 대해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구는 그동안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방화터널 통과가 아닌 한강하저터널 또는 시외곽 우회로 통과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방화터널은 마곡지구 개발과 부천시 등 주변도시의 통행차량 증가로 인해 매년 교통정체가 증가함에 따라 화곡로, 강서로 등 주변 간선도로 교통량 분산을 위해 건설했다.

하지만, 민자고속도로 실시 계획은 방화터널의 기존 3개 차로 중 2개 차로를 민자고속도로에서 사용하게 돼 일반도로는 1개 차로만 이용이 가능하다.

그 결과 교통정체는 물론, 소음·매연, 도시기능 저하 등 심각한 사회 문제를 유발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러한 이유로 강서구 및 지역주민들은 당초 노선 계획에 반대하며, 주민 1만 여명이 참여한 연대서명을 비롯해 주민의견서 등을 주관부처인 국토부에 제출해 계획 변경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또한 민자고속도로 통과 구간의 광명시, 부천시, 양천구, 구로구 등 인근 지자체와 대책마련을 위해 공동대응을 펼쳐왔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은 지자체 및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지난 2월 20일 실시계획을 고시했다.

이에 대해 구는 앞으로 실시계획 변경을 위해 지역주민 및 지자체와 공동대응 대책회의 등 다양한 방법을 마련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불합리한 노선계획에 대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사업추진을 강행해 대단히 유감이다.”며 “잘못된 도시기반시설이 건설되면 주민들이 입는 피해는 돌이킬 수 없는 만큼, 불합리한 노선계획을 중단하고 장기적 차원에서 도시기능 및 주거환경에 피해가 없도록 방화터널 통과가 아닌 노선변경 등 종합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