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난 5년간 가계부채 1조원 면책 지원
서울시, 지난 5년간 가계부채 1조원 면책 지원
  • 이승열
  • 승인 2018.05.16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2013년 개소 후 4307명 경제적 갱생 지원… 91% 월소득 100만원 이하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서울시복지재단 내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이하 센터)가 2013년 7월 개소 이래 올 4월까지 5년 간 시민 4307명의 가계부채 총 1조70억원의 면책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센터는 가계부채에 시달리는 서울시민에게 재무상담과 채무조정지원, 복지서비스 연계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기관이다. 

센터의 면책지원을 받은 4307명 가운데 96%(4137명)는 개인파산 면책, 나머지 4%(170명)는 개인회생을 통해 채무조정을 받았다.  

또한 2015년 이후 채무조정 서비스 이용자 3500여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월 평균 소득이 100만원 이하라고 밝힌 시민이 91%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저히 빚을 갚을 수 없는 한계상황에 다다른 시민이 채무조정 서비스를 이용한 것이다. 

이와 함께 50대 이상의 장·노년층이 채무조정 서비스 이용자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특히 고령으로 경제활동이 어려운 60대 이상이 42%나 됐다. 

한편 센터는 파산면책, 개인회생제도 같은 공적 채무조정 지원뿐만 아니라, 채무조정으로 가계부채 부담에서 벗어난 시민이 생활비나 주거비 마련을 위해 또다시 빚의 굴레로 빠져들지 않도록 재무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주거·일자리 등 복지서비스도 연계해 실질적인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15년부터 서울회생법원과 업무협조 시스템을 구축하고 연간 개인파산신청 접수사건의 10% 상당을 지원하고 있다. 또 법원 내 뉴스타트 상담센터의 찾아가는 금융상담과 채무자 교육, 1:1 맞춤형 신용관리교육 등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센터는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중앙지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가계부채 해결을 통해 서울시민의 사회경제적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한국가정법률상담소, 고용복지플러스센터, LH마이홈센터 등과도 법률 및 주거·일자리 서비스 연계를 위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현재 마포구 공덕동 서울복지타운 내 중앙센터를 포함, 총 14개 센터를 시내 곳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센터마다 2명씩의 금융복지상담관이 상주하면서 인터넷·전화·내방 상담을 통해 재무상담과 복지연계, 공적채무조정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표상담번호는 1644-0120이다.

김인철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서울시는 가계부채 문제를 복지적 해법을 통해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혁신적 시도를 전국 최초로 추진하며 5년 만에 가계부채 1조원을 면책하는 성과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금융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