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한마디/ 우리집 안전지킴이 주택용 소방시설
나도 한마디/ 우리집 안전지킴이 주택용 소방시설
  • 시정일보
  • 승인 2018.05.3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민영 소방장 양천소방서 예방과

 

[시정일보]건물에 들어가면서 시선이 천장에 꽂히는 사람. 일반음식점을 들어가면서 방화문 쪽에 시선이 꽂히는 사람. 아파트 경비실 수신기에 시선이 꽂히는 사람 이런 행동은 소방관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직업병이다. 소방관의 시선은 안전을 염려하는 시선이다. 그 동안 많은 화마와 싸우면서 터득한 지혜다.

천장을 응시하는 것은 화재감지기를 찾는 것이고, 방화문은 생명문이라 닫혀있는지 바라보며수신기는 자동화재탐지설비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소방시설이기 때문에 확인하는 것이다.

수많은 화마가 다녀간 현장을 보아오고 겪어본 우리는 데자뷰처럼 상상되는 화재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해오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질문한다 우리 일상에서 흔히 보이는 사무실, 가정, 음식점 등 천장에 설치된 화재감지기, 스프링클러가 과연 불이 나지 않도록 우리를 지켜줄 수 있을까요? 나의 대답은 “YES”다.

소방시설은 화재가 발생했을 때 사람들을 건물 외부로 안전하게 대피하도록 유도하고 수동이나 자동소화설비를 활용해 화재의 확산을 막고 인명ㆍ재산 피해를 최소화하는 설비다. 최근 3년 기준으로 장소별로 분석해보면 단독주택 화재는 14.34%로 그리 높지 않았지만 화재의 전체 사망자중 71.43%(7명중 5명)가 단독주택에서 발생되었다.

이렇게 주택화재에 사망자가 많은 이유는 소방시설의 설치 의무와 소방안전관리자를 반드시 선임되어야 하는 아파트와는 달리 일반적인 주택에서는 소화기와 같은 기초 소방시설조차 구비되지 않아 화재 발생 시 발견도 늦을 뿐만 아니라 발견하여도 초기진압이 어려워 큰 화재로 번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2012년 2월부터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ㆍ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아파트를 제외한 일반주택(단독, 다가구, 다세대 주택)에 주택용 소방시설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법룰을 재정하여 시행하고 있다.

년 11월 서울소방재난본부 통계에 따르면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가 의무화 되었음에도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은 37%(양천구 40.3%)에 그치고 있어 대다수 시민은 여전히 기초 소방시설에 대한 관심이 저조한 편이어서 법적 규제 장치 및 소방시설의 구매 편리성을 높이는 자치적 해결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도 든다.

양천구 지역의 화재발생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화재 발생 원인의 부동의 1위는 ‘부주의’이며 ‘부주의’에 의한 화재 장소는 일반주택이 차지했다.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정부 주도의 화재안전제도 개혁, 지속적인 현장에 맞는 화재대응시스템 강화도 중요하지만 잠깐 이용하는시설이 아닌 거주하는 내 집에 소방차 한 대 들여놓는다는 마음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비치 해야 할 것이다.외부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