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풀뿌리 민주주의는 주민의 관심과 참여 없이는 성공할 수 없어
사설/ 풀뿌리 민주주의는 주민의 관심과 참여 없이는 성공할 수 없어
  • 시정일보
  • 승인 2018.06.0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진정한 지역 일꾼인 지방선량을 선출하는 제7회 6.13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북핵 위기에 따른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비롯 14일 러시아 월드컵 개막 등 선거일을 전후로 국내·외적으로 대형이슈가 산재돼 있어 지방선거에 대한 무관심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유권자들의 무관심 속에 자칫 깜깜이 선거와 이번 지방선거가 역대 최저 투표율을 기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6월13일은 서울시장과 광역시장·도지사 등 광역단체장, 시·군·구 기초자치단체장, 시·도의원, 시·군·구의원, 교육감, 교육위원과 함께 재·보궐 국회의원 선거까지 실시한다.

이번 선거를 앞두고 각 당이 보여준 후보 공천과정이 무원칙과 불투명, 불공정한 후보를 공천하는 등으로 인해 유권자들이 냉소를 자아내고 정치적 불신과 무관심을 유발했다.

이번 선거에서 선량들을 어떻게 선출하느냐에 따라 국가발전의 명운이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방자치는 지방주민이나 자치단체가 자신의 문제를 자주적으로 처리하는 정치제도로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이끌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이다.

지방의 살림이 더욱 건실하고 윤택해지려면 유권자 스스로 제대로 된 올바른 후보를 선택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역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전과나 세금 체납 등 기록을 지닌 후보들을 제대로 가려내는 것이 급선무가 아닐까 싶다.

후보 검증 과정에서 이를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면 이는 직무유기이며 유권자들에 대한 모독이다.

각 후보들이 제대로 된 공약을 만들고 예산과 실행 계획을 갖추고 있는지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비교해 판단하는 책임은 오직 유권자의 몫이다.

두 눈을 크게 뜨고 생활 밀착형 공약을 약속한 후보를 우선순위에 두고 철저히 검증해야 할 것이다. 내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물을 뽑는 것이 지방선거의 본질이다. 풀뿌리 민주주의는 주민의 관심과 참여 없이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지방선거는 지역 발전을 견인할 일꾼을 뽑는 선거이다.

유권자들은 당보다는 인물을 살펴 참 일꾼을 뽑는 지혜로 무조건 특정당 후보를 찍는 그런 우를 범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

유권자 스스로 후보의 능력과 자질을 철저히 살피지 못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유권자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 또한 전적으로 유권자들에게 있다는 사실을 직시, 제대로 된 후보를 선정하기 위해서는 유권자들의 혜안과 냉철한 판단에 따른 한 표 한 표가 민주주의와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된다는 사실을 각별히 명심해 반드시 투표에 참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