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선유도공원 가는길 ‘걷고 싶은 거리’ 조성
영등포구, 선유도공원 가는길 ‘걷고 싶은 거리’ 조성
  • 정칠석
  • 승인 2018.06.2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정비, 수목 및 초화류 식재 계절감 있는 꽃길 조성, 휴게쉼터 설치

[시정일보] 영등포구는 9호선 선유도역과 선유도공원을 잇는 주요 보행로인 ‘양평로 22길’ 선유도공원으로 가는 길 약 350미터 구간을 걷고 싶은 거리로 조성한다.

이 거리는 2002년 선유도공원 개장으로 활성화됐으나 오랜 시간이 경과하면서 시설물이 파손되고 노후화돼 선유도공원 이용자 및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었다.

구는 양평로 22길의 보행여건과 경관을 개선해 선유도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걷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쾌적하고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위험수목과 불량수목을 제거하고 띠녹지를 교체하는 등 생육이 불량한 녹지대를 정비하고 노후 된 편의시설을 교체한다.

분전함은 도색을 통해 미관을 개선하고 울퉁불퉁하고 파손된 보도블럭은 교체해 주민 편의 및 안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양평동 가로녹지에는 명자나무, 비비추, 산국 등 개화기를 고려한 사계절 꽃이 피고 계절감 있는 꽃길을 조성한다.

또 야외 테이블, 스툴벤치 등을 설치해 주민들이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는 휴게쉼터를 마련한다.

이 외에도 선유도공원을 안내하는 종합안내판 및 방향안내판을 거리 중간 중간에 설치하고 무단횡단방지 휀스도 정비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에서 5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추진되며 현재 설계 및 각종 심의과정을 마친 상태로 10월에는 선유도역 2번 출구에서 선유도공원으로 가는 길의 변화된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선유도공원 이용객들과 주민들이 쾌적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보행자 중심의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겠다”며 “원활한 사업추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