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라돈 측정기 무료로 빌려드려요’
서초구, ‘라돈 측정기 무료로 빌려드려요’
  • 정응호
  • 승인 2018.07.1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측정기 20대 비치, 원하는 주민 2일간 무료 대여해 측정 가능
앞으로 민선7기 생활안전 공약 일환, 어린이집, 학교 등 직접 관리하는 라돈보안관, IOT 기반 라돈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운영
라돈측정기 대여
라돈측정기 대여

 

[시정일보]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라돈 침대’ 사태에 따른 주민불안을 덜어주기 위해 가정용 라돈측정기 20대를 구매, ‘라돈측정기 공유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서초구민이면 누구나 가정에서 라돈 의심이 되는 제품이 있을 경우 불안해하지 말고, 구청 푸른환경과에서 측정기를 무료로 빌려 자체 측정 후 2일 이내에 반납하면 된다.

측정결과 기준치[4pCi/l(148Bq/㎥)] 이상이 나올 경우에는 구에 통보 조치하며, 구는 추가 정밀검사를 실시토록 한다. 이 결과를 토대로 주민 의사에 따라 관련 제품을 구에 임시 보관하게 되며, 구는 원자력 발전위원회 지침을 받아 처리한다.

지난 2일부터 구가 시범운영에 들어간 ‘라돈측정기 공유서비스’는 11일 현재 50여명의 주민들이 대여해 갔으며, 대기자도 120여명에 이르는 등 라돈침대 사태 이후 주민 관심이 뜨겁다는 게 구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구는 오는 8월 말까지 추가로 라돈측정기 30대를 구입해 18개 모든 동주민센터에 비치토록 하고, 일반 주택 관리사무소 역할을 하는 ‘반딧불센터’에서도 대여토록 할 계획이다.

이 같은 구의 발 빠른 조치는 그간 미세먼지,라돈 등 구민과 어린이들의 생활환경 안전을 최우선시 하는 조은희 구청장의 강력한 의지에서다.

향후 구는 이와 함께 어린이집, 경로당 등 건강 취약계층이 밀집해 있는 시설에 대해 전문요원이 방문해 라돈 측정 및 점검하는 ‘라돈 보안관’ 제도, 라돈 측정치를 구청에서 실시간 원격으로 점검하는 ‘IOT 기반 라돈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 자연 방사선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흡연에 이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 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미세먼지, 라돈 등 주민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환경에 적극 대처해 안전한 도시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