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한마디/ 9월28일 서울수복… 6.25전쟁영웅 박정모 대령
나도한마디/ 9월28일 서울수복… 6.25전쟁영웅 박정모 대령
  • 시정일보
  • 승인 2018.08.3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제호 서울지방보훈청 (보훈과)

 

[시정일보]6.25전쟁에서 가장 기념비적인 장면을 꼽으라 한다면, 1950년 9월28일 서울 수복 당시 중앙청 태극기 게양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비록 많은 국민들이 기억하는 교과서 속의 사진은 1959년 서울수복 9주년 재연행사 시 촬영된 것으로 밝혀졌지만, 이와는 별개로 대한민국의 상징이었던 중앙청 돔에 인공기를 내리고 태극기를 게양한 것은 6.25전쟁을 대표하는 장면으로 국민들에 뇌리에 남아있다.

수도 서울의 상징인 시청 탈환의 주역이 된 이들은 대한민국의 상징인 중앙청도 미군이 아닌 국군이 먼저 탈환하여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세우기로 했다. 하지만 유엔사령부의의 군령에 따라 한국 해병대의 진격로는 시청-을지로였고, 중앙청은 미국 해병대가 공격하기로 되어 있었다. 즉 미국의 작전구역이었던 중앙청은 정상적으로 작전이 진행될 경우 미군에 의해 탈환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럼에도 중앙청 점령을 외국군에게 양보할 수 없었던 박 소령은 대대 본부의 허락을 받아 소대원을 이끌고 중앙청 태극기 게양 작전에 돌입했다. 미군이 아직 진격하지 못한 중앙청은 여전히 북한군의 수중에 있었기 때문에, 박 소령과 소대원들은 목숨을 걸어야만 했다. 사방에서 날아드는 총격에도 굴하지 않고 중앙청에 진입하여 잔존 북한군을 제압한 이들은 9월 27일 오전 6시 경 천신만고 끝에 중앙청 돔에 올라 태극기 게양에 성공했다. 이어서 한미 연합군이 서울 전역을 점령함으로써 공식적으로는 9월28일이 서울수복일이 되었다.

박정모 소위의 국군으로서의 기개와 결사의 열정의 바탕에는 뜨거운 애국심과 투철한 구국의지가 있었다. 이후에도 금곡전투, 원산상륙작전, 화천댐 탈환작전 등에서 활약한 박정모 소위는 1961년 대령으로 예편하였고, 정부로부터 을지, 화랑, 충무 3개의 무공훈장과 국방부장관 표창 등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국가보훈처에 의해 2018년 9월 이달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되었다. 지난 2010년 84세의 나이로 서거했지만 중앙청 태극기 게양의 순간이 그렇듯 ‘박정모’라는 이름 석자는 명예롭고 또 자랑스럽게 대한민국의 역사에 남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