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메르스 확산 예방 비상 방역
구로구, 메르스 확산 예방 비상 방역
  • 정칠석
  • 승인 2018.09.2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 구로구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서울에서 다시 발생함에 따라 구민들의 안전과 피해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구는 9일 메르스 위기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되자 황택근 보건소장을 반장으로 총괄반, 역학조사반, 행정지원반, 홍보반 등으로 구성된 비상방역대책반을 가동했다.

비상방역대책반 상황실은 구로구보건소에 마련됐으며, 직원들이 24시간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구로구는 구민을 대상으로 SNS, 게시대, 구 홈페이지, 동주민센터 인력 활용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메르스 행동요령에 대한 홍보 활동도 펼치고 있다. 서울시, 질병관리본부와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소방서, 경찰서, 고대구로병원 등 관내 기관들과도 협력하고 있다.

이성 구청장은 “다음주까지가 고비가 될 것이다”며 “철저한 예방으로 메르스 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메르스의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로 2~14일 잠복기를 거쳐 기침, 호흡곤란, 숨가쁨 등의 호흡기 증세를 보인다.

구 관계자는 “메르스 예방을 위해 언론보도 사항에 귀를 기울이고, 손 씻기 등 위생관리, 외출 시 마스크 착용, 기침 시 입과 코 막기 등의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메르스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구 보건소(860-3288)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즉시 신고해 줄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