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내년 생활임금 시급 9980원 확정
구로구, 내년 생활임금 시급 9980원 확정
  • 정칠석
  • 승인 2018.10.1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대비 10.2% 인상…내년 최저임금보다 1630원 더 많아

[시정일보]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2019년도 생활임금을 시간당 9980원으로 확정했다. 2019년 생활임금은 올해 시간당 9060원보다 920원이 인상돼 10.2% 올랐다.

정부가 발표한 내년도 법정 최저임금인 시급 8350원과 비교하면 1630원 더 많다. 주 40시간 법정 통상근로자의 월 209시간을 적용하면 월급은 208만5820원이 된다. 내년 1월부터 적용된다.

적용대상은 무기계약직, 기간제, 단시간, 일용직 등 구로구 직접 채용 근로자 13명을 비롯 구로문화재단, 구로문화원, 구로희망복지재단 등 구로구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23명, 구로구 시설관리공단 소속 근로자 108명, 대학생 아르바이트 근로자 180명, 구비 사무위탁근로자 18명 등이다.

생활임금은 서울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생활비, 물가수준 등 지역특성을 반영해 3인 가구 기준 근로자가 주 40시간 일할 경우 실제 생활이 가능한 최소한의 임금 수준을 말한다.

구로구는 서울연구원이 제시한 ‘서울형 3인 가구 가계지출모델’에 도시 근로자 3인 가구의 월평균 가계지출값을 적용하고 빈곤기준선, 주거비, 사교육비,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생활임금을 산정했다.

내년도 생활임금 적용항목은 근로기준법 시행령 제6조에 근거한 통상임금이다.

기본급, 교통비, 식비 항목 외에 처우개선수당, 위생수당, 위험수당 등 매월 정기적으로 지급되는 고정 임금이 추가로 적용된다.

초과근무수당, 연차수당, 야간수당, 휴일근무수당 등 사용자 재량에 따른 부정기적 임금은 제외된다. 적용방법은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통상임금액이 생활임금액보다 적은 경우 그 차액만큼 보전수당을 지급하거나, 최저임금이 아닌 생활임금을 적용해 임금을 계산한다.

구로구는 2015년 3월 구로구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하고 그 해 7월 생활임금을 도입해 시행해오고 있다.

구 관계자는 “저임금 근로자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