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한마디/ 참전 국가유공자 발굴 및 등록에 대하여
나도한마디/ 참전 국가유공자 발굴 및 등록에 대하여
  • 시정일보
  • 승인 2018.10.2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보훈청 참전지원팀 홍상범 팀장

 

[시정일보]그윽한 가을의 정취가 더해가는 만추(晩秋)는 풍성한 수확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드는 계절이다. 그런데 이러한 10월 우리가 감사해야 할 대상이 가을의 수확만은 아니다. 그것은 국군의 날(10.1.), 재향군인(10.8.)의 날을 비롯하여 제대군인 주간(10.15.~10.19.)에서 알 수 있듯이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헌신한 분들과 관련된 행사가 10월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현역 군인, 재향군인, 제대군인을 위한 행사가 이어지는 10월, 우리가 특별히 더 관심이 가는 분들이 있다.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위해 1000만 제대군인이 헌신한 바 있는데 이 중 6·25전쟁 및 월남전쟁에서 활약한 참전유공자 분의 희생과 공헌은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그것은 전장에서의 희생과 국가수호에의 공헌에 더해 이 분들을 기다려 주지 않는 안타까운 시간 때문이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및 월남전에 참전하신 분들에 대하여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한 희생과 공적에 상응하는 예우를 하기 위해, 국가유공자로 등록하여 유공자 본인에게 매월 수당 지급, 의료지원, 사망 시 국립묘지 안장 등의 혜택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아직까지도 등록하지 못한 국가유공자 분들을 직접 발굴·등록하기 위한 노력도 진행하고 있다. 병무청,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미등록 6·25 및 월남전 참전유공자를 발굴하여 적극적으로 국가유공자 등록을 안내하고 있다. 등록 전에 사망하신 참전유공자 분들도 국가유공자로 등록하여, 유족의 희망에 따라 국립묘지에 안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길게는 60여년 전 전역(퇴직)한 참전유공자의 군 복무 당시 기록을 가지고 현재 등록대상자를 찾는 것이 물론 수월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국가에 헌신하신 참전유공자 마지막 한분까지 찾아 국가유공자로 등록하여 예우하는 것은 이 분들의 헌신 위에 세워진 대한민국에 살며, 이 땅의 자유와 평화 그리고 민주주의를 향유하고 있는 우리 모두의 의무일 것이다.

우리나라는 오늘의 번영을 이룩하기까지 맞닥뜨린 수많은 시련과 고난을 훌륭하게 극복해왔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참전유공자 분들이 주역으로 자랑스럽게 서 있다. 이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역사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이 있듯이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위해 애쓴 참전유공자의 헌신에 대한 존경과 예우가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한 초석이 되길 기원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