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본격 제설대책 돌입
강서구, 본격 제설대책 돌입
  • 정칠석
  • 승인 2018.11.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제설살포기 확보, 보도전용 소형 제설차량 운영

[시정일보]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겨울철 폭설에 대비해 사전 준비를 끝내고 본격적인 제설대책에 돌입한다.

구는 ‘2018 겨울철 제설대책’을 마련하고 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겨울철 제설대책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보다 효과적인 제설체계 구축을 위해 제설차량과 제설제살포기 등 장비 점검과 간선도로 및 비탈길 등 취약지점 460개소의 제설함 설치 등 사전 준비를 모두 마쳤다.

작년에 처음 도입한 보도전용 소형제설차량을 추가 확보해 출근길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노후 제설제살포기 3대를 새로 교체해 도로의 제설 효율을 높였다.

또한 염창초, 신정초 등 주민들의 보행 안전과 밀접한 보도 및 도로 등 8개 구간을 지정하여 원격 ‘자동염수살포장치’ 29대를 설치해 운영한다.

해당 구간은 CCTV가 설치되어 제설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자동연속살포장치’를 원격으로 작동하여 초기 제설에 효과가 매우 뛰어나다.

특히 제설 시 친환경 제설제를 사용하여 보행자 불편과 도로파손, 시설물 부식 등 최소화에도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이와 함께 폭설시 초기 대응력 향상을 위해 ‘주민 제설기동반’을 운영한다. 각 동별 10명 이내의 주민 120명으로 구성된 기동반은 제설 취약지역에 투입되어 신속한 조치로 결빙 지역을 최소화하여 낙상사고 등을 미연에 방지한다.

화곡역, 까치산 등 상가 밀집지역과 통행량이 많은 주요 가판대 주변 10곳을 선정해 무료 제설도구함을 비치해 운영한다.

제설도구함은 넉가래, 빗자루, 제설삽 등 제설에 꼭 필요한 장비를 비치하여 눈이 올 때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마곡지구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지구 내 신규 조성 도로의 경우에는 서울주택도시공사와 구체적인 제설 작업 범위를 사전에 꼼꼼하게 협의해 제설대책의 수립을 마쳤다.

아울러 지역 간 경계지역 도로의 제설 강화를 위해 양천구, 인천시 등 인근 4개 지자체 및 기관과 제설 공조 협력체계를 구축해 올 겨울 제설대책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올해는 예년에 비해 매서운 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제설대책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며 “폭설시 효과적인 대응은 물론, 빙판길 보도의 낙상사고 등 출근길 주민 안전도 세심히 챙겨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