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한마디/ 겨울철 전기화재, 작은 관심이 곧 예방입니다
나도한마디/ 겨울철 전기화재, 작은 관심이 곧 예방입니다
  • 시정일보
  • 승인 2018.11.22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정일 동작소방 소방서장

 

[시정일보]2018년 한해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월은 화재가 많이 발생하여 전국의 모든 소방서에서는 ‘불조심 강조의 달’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겨울철은 전기장판, 온풍기, 난방기 등의 사용이 급증할 뿐만 아니라 동시에 온열기구의 부주의한 사용으로 화재 발생률도 증가하는 계절입니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센터에 의하면 최근 3년간 서울시 계절별 화재발생 및 피해현황을 보면 인명피해가 305명(27.5%)으로 겨울철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명피해 외에 화재건수 및 재산피해도 겨울과 봄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각 가정에서 평소에 작은 관심을 가지고 실천한다면 충분히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먼저는, 회사와 가정에서 다양한 가전기기를 사용함으로 멀티탭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접촉불량·과전류·과부하 등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낡은 멀티탭은 가급적 사용하지 말고, 멀티탭을 사용할 경우 가급적, 개별 스위치가 부착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냉장고와 같은 고정 전력소모가 많은 전자제품은 콘센트에 직접 연결해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흔히 가전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에는 코드를 뽑아두는 것이 좋다고는 하지만 코드의 탈착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면 전선의 장력이 약해져 코드 손상에 따른 화재발생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코드가 꽂혀있는 멀티탭의 스위치를 이용하여 대기전력을 없애는 것이 보다 바람직합니다.

다음으로는 전기장판, 전기요, 전기히터 등 온열기구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반드시 안전인증을 받은 규격제품을 사용하고 보관 시에는 전기장판을 접어두거나 켜둔 채로 외출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이불이나 요, 특히 라텍스 재질의 매트리스 위에 전기장판을 깔아놓고 장시간 사용하면 열이 축적되면서 내부온도를 과도하게 상승시켜 장판내부의 열선 피복을 녹여 화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겨울철에 그러한 출동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반드시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해야합니다.

화재초기에 신속한 소화기 사용은 소방차 1대 이상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보온을 위한 여러 종류의 전기제품의 사용이 늘면서 겨울철 화재발생 또한 증가하고 있음에도 화재에 대한 우리의 관심은 아직 많이 미약한 수준에 머무르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가오는 겨울, 전기제품을 꺼내기 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이 과연 무엇일까 잠시 고민해보지 않으시겠습니까?

외부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