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시 예산 생활임금 전면 적용해야”
“내년 서울시 예산 생활임금 전면 적용해야”
  • 문명혜
  • 승인 2018.12.04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수정 의원, “여성안전 예산도 대폭 확대” 요구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지난 3일 내년 서울시 예산안 심의를 앞두고 의회 본관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이 지난 3일 내년 서울시 예산안 심의를 앞두고 의회 본관 1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ㆍ비례대표)이 내년 서울시 예산안에 따릉이 운영 노동자 등 서울시 전체 공공부문의 생활임금 적용을 요구하고 나섰다.

또 보육영역이 빠진 사회서비스원 예산에 보육분야를 확충하고, 여성안전을 위한 예산도 대폭 확대할 것을 주장했다.

권수정 의원은 지난 3일 서울시의회 본관 1층에서 내년 예산안을 심의하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시작에 앞서 내년 서울시 예산안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서울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는 3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 및 교육청의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한다.

권수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내년 예산안 중 주요 증액, 감액 대상 사업을 발표했다.

권 의원은 증액 예산으로 지난 시정질문을 통해 밝혀낸 공공자전거 따릉이 운영 노동자의 최저임금과 생활임금 미적용 문제를 확대해 서울시 전체 공공부문의 생활임금 적용을 요구했다.

또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디지털성범죄는 10년 사이 22배 이상 급격히 증가했지만 예방을 위한 예산과 피해자 지원체계는 턱없이 부족한 점을 들어 이에 대한 예산의 전폭적 확충을 주장했다.

이와함께 지난 지방선거때 시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였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위한 예산 또한 촉구하며, 3000억원 규모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사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권 의원은 또 감액예산으론 목적에 맞지 않는 SOC성 지방채 발행한강 재자연화 이전 개발관련 용역 예산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