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5월15일까지 ‘산불조심기간’ 운영
성동구, 5월15일까지 ‘산불조심기간’ 운영
  • 이승열
  • 승인 2019.02.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연속 산불 피해 제로’ 위한 종합대책 수립… 비상근무조 편성 신속 대응체계 구축
성동구청 직원들이 산불예방 캠페인을 펼치는 모습.
성동구청 직원들이 산불예방 캠페인을 펼치는 모습.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월1일부터 5월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10년 연속 산불피해 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산불방지 비상체제에 본격 돌입한다.

구는 이 기간 산불을 미리 방지하고 신속한 진화체계를 구축하는 ‘봄철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한다.   

먼저 산불방지 대책본부는 산불예방과 산불발생 시 초동대처를 위한 비상근무조를 편성, 매일 직원 3~4명씩 비상근무를 한다. 주말과 휴일도 예외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근무한다.

진화에 쓰이는 방재차량 물탱크 등은 항상 만수상태를 유지하고, 등짐펌프 등 진화장비를 비치해 언제든지 출동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춘다. 또 직원과 자율방범대원 등 총 821명을 주진화대와 보조진화대로 편성해 산불발생 시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이와 함께 비상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소방서, 군부대, 경찰서, 산림항공대와도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한다. 아울러 등산객들에게 ‘산불조심’ 리본을 달아주고 리플릿을 나눠 주는 산불예방 캠페인을 소방서, 주민과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대부분의 산불은 사소한 부주의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소중한 산림 보호를 위해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올해도 산불 예방에 선제적인 노력을 기울여 10년 연속 산불 없는 녹색도시 성동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