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응급실’ 인천시 닥터 카 출범
‘달리는 응급실’ 인천시 닥터 카 출범
  • 김형진
  • 승인 2019.03.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 박남춘 인천시장이 12일 가천대길병원 인천권역외상센터에서 열린 '닥터 카 출범식'에서 응급의료기관, 인천소방본부, 유관기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달리는 응급실’이라고 불리는 닥터-카는 외상센터 전문의와 간호사가 구급차에 직접 타고 출동해 전문 의료진의 최적화된 응급 처치가 가능해 예방가능 사망률과 환자의 장애를 낮추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다.

인천시는 닥터-카 운영을 위해 가천대길병원 인천권역외상센터와 손을 잡고, 올해 예산 1억8000만원을 편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