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스마트한 행정 ‘스마트주민구청장실’ 운영
송파구, 스마트한 행정 ‘스마트주민구청장실’ 운영
  • 송이헌
  • 승인 2019.03.1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부 정보 통합한 스마트 통합행정 시스템 운영 시작
의견 수렴부터 재난정보까지...구민 의견 듣는 박 구청장의 의지 담겨

[시정일보]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도시 내·외부의 각종 정보와 기술을 하나로 통합한 정보관리 시스템인 송파구 ‘스마트주민구청장실(Songpa Smart Platform)’을 개발해 2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스마트주민구청장실’은 송파구청 3층 구청장실에 설치된 최첨단 시스템으로, 송파구민의 다양한 의견을 실시간으로 수렴하려는 박성수 구청장의 의지가 담긴 것이다.

시스템은 가로 5미터 세로 1.5미터의 대형 멀티비전과 터치패널로 CCTV, 홈페이지, 빅데이터, 기상청, 119, Naver, Daum 등의 정보와 기술을 연계했다. 특히 홈페이지의 민원접수 창구인 ‘구청장에게 바란다’를 대표화면에 표시해 실시간으로 구민의 불편사항을 상시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재난발생 시 신속한 현장 대응을 위해 소방관련 재난정보와 1500여 대의 관내 CCTV를 연계해 교통, 기상정보와 함께 각종 공공시설정보까지 전자지도 위에 융합해 실시간 통합관제가 가능토록 했다. 다가올 장마철에 대비해 도로 및 공사장 주변의 침수여부와 위험요인 파악 등 실시간 수방관제에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앞으로 송파구는 ‘스마트주민구청장실’을 활용해 일자리, 복지 등 각 부서에서 관리하는 95종의 정책지표를 5개 주제로 분류해 차트나 이미지 등 시각화된 데이터 분석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민선 7기 75개 공약사업에 대해 각 사업별 추진내용, 진행현황, 이행율 및 관련된 각종 지표 등을 통합 관리함으로써 구민과의 약속이행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박 구청장은 "‘스마트주민구청장실’을 활용해 보다 과학적인 근거를 통해 구민의 필요를 파악하고, 나아가 선제적으로 정책을 수립해 구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면서 ”70만 구민의 작은 목소리와 불편까지 살피며 ‘삶의 질 1위’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향후 송파구는 음성인식 및 3차원지도 등 첨단기능을 추가하고 정책지표 등 관련 정보를 확대 구축해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등 시스템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