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생활밀착형 블록체인 서비스 확대
市, 생활밀착형 블록체인 서비스 확대
  • 문명혜
  • 승인 2019.04.1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실용화 원년’, 6가지 서비스 추가 개발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생활밀착형 블록체인 서비스를 확대 개발한다.

시는 지난 3월 블록체인 기반 엠보팅과 장안평 중고차 매매 시스템의 운영을 시작한데 이어 연말까지 추가적으로 6개 분야의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확대 개발키로 했다.

시는 앞서 작년 10월 2022년까지 총 14개의 블록체인 기반 행정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올해는 이중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민주주의 서울 등 다양한 분야의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개발 제공한다.

시는 이를 통해 올해 시민들이 다양한 분야의 블록체인 기반 행정서비스를 직접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올해 추가 개발되는 6가지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인 높은 신뢰성, 보안성을 바탕으로 시민 생활의 편리성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6가지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4월부터 개발에 착수해 금년 12월까지 단계적으로 시민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등 3가지 개발을 위한 입찰공고를 진행 중이며, 4월 중 사업자를 선정해 10월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과 ‘민주주의 서울’ 등 2가지 서비스 개발은 하반기에 별도 추진할 계획이다.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서비스는 금년 국가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10억원(국비 6억, 민간 4억)의 예산을 지원받아 4월부터 개발에 착수했으며, 금년 12월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개발되는 서비스가 시민들의 생활에 깊이 스며들어 실질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개발과정에 시민들로 구성된 블록체인 거버넌스단과 자문단의 의견을 적극 수용할 예정이다.

김태균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올해는 서울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실용화의 원년으로 시민들께서는 다양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행정서비스의 신뢰성, 보안성, 편의성의 획기적인 향상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대대적인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을 통해 침체돼 있는 민간분야 블록체인 서비스 확산과 기술개발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