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칼럼 / 젊은이는 앉아서, 노인은 서서
시정칼럼 / 젊은이는 앉아서, 노인은 서서
  • 임춘식 논설위원
  • 승인 2019.07.04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스마트폰 하나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스마트폰 만능시대. 그러나 디지털기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의 디지털 소외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현재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기기가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으면서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이 생활기반을 빠르고 간편하게 바꾸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디지털 혁명의 이면에는 이른바 ‘디지털 세대격차’가 존재한다.

최근에는 “젊은이는 앉아서, 노인은 서서”라는 웃지 못 할 상황도 재현되고 있다. 젊은이들은 기차 예매를 미리 모바일로 하고 오기 때문에 좋은 자리를 앉은 반면, 어르신들은 창구 예매를 하다 보니 입석으로 갈 수밖에 없다. 모바일을 통해 발권되는 좌석은 전체의 70%를 차지하고 그 추세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게 바로 디지털 문화의 소외현상이다.

공연 예매의 경우 이미 온라인으로 자리매김하다보니 현장 구매를 하려는 고령층이 허탕을 치는 경우가 허다하다. 젊은 층들은 같은 제품이지만 비교적 저렴하게 구매하거나 다양한 행사, 포인트, 쿠폰 등의 혜택을 누리는 반면, 고령층은 이 같은 서비스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현실이다.

상대적으로 젊은 사람들은 디지털기기의 편리함을 만끽하면서 실익을 챙긴다. 하지만, 고령자일수록 디지털기기로부터 소외돼 오히려 역차별 당한다. 이 같은 디지털 격차는 이미 금융 분야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요즘 젊은이들은 좀처럼 은행 갈 일이 없다. 이체와 같은 간단한 은행 업무는 이동 중에도 스마트폰으로 1-2분 안에 해결할 수 있다. 남의 나라 얘기가 아니다. 최근 은행들의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점포를 대폭 없애는 바람에 자주 이용하던 은행 점포가 하루아침에 없어지는 경우도 있다. 고령자일수록 모바일 서비스가 생소하다.

최근에는 상대방 전화번호만 알면 간단하게 이체할 수 있는 인터넷 전문은행도 인기다. 인터넷 전문은행은 오프라인 점포를 설치하지 않는 대신, 비대면 거래를 통해 금리 혜택이 높다. 젊은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다. 반면, 농어촌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은 은행 볼일이 있을 때, 아예 날을 잡아 반나절 이상 시간을 따로 내야 한다. 자가용 승용차가 없거나 대중교통이 뜸한 곳에서는 불편함이 더욱 크다.

정보격차는 정보화사회에서 개인의 사회적, 경제적 격차의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데 문제가 있다. 디지털 기기가 보편화되면서 이를 제대로 활용하는 계층은 지식이 늘어나고 소득도 증가한다.

반면, 디지털기기를 이용하지 못하는 사람이나 계층은 지식과 소득이 오히려 줄어들어 계층 간 격차가 더욱 커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정보화 사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고령자들의 불편함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빨라지는 고령화에 대비해 디지털 문맹의 문제를 해소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사정이 이 같이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고령층에 대한 디지털 교육은 뉴스 검색, 이메일, 비상호출 요령을 가르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남녀차별, 성차별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듯 이제 고령층의 디지털 소외 문제도 그 만큼의 사회적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 왜냐하면 디지털 소외는 언제든 우리에게도 벌어질 수 있다. 고령층의 디지털 소외 해소는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범국가적 차원에서 해결해야할 시급한 과제가 되었다.

급속한 고령화로 고령자의 경제활동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들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정부는 고령자들에 대한 디지털 정보화교육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디지털 격차가 앞으로 더 크게 벌어질 수 있는 만큼 고령자와 같은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배려와 대책이 시급하다.

(미국 Cohen대학교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