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고독사 예방 위한 토론회 개최
성동구, 고독사 예방 위한 토론회 개최
  • 이승열
  • 승인 2019.07.1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10시 구청 대강당에서 ‘고독사 예방을 위한 지역 대토론회’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고독사 예방을 위한 지역 대토론회를 11일 오전 10시 구청 3층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토론회는 ‘고독사 예방을 위한 우리의 역할’을 주제로, 성동구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나날이 늘어나는 1인가구와 고독사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성동구 고독사 예방정책의 길잡이를 마련하기 위한 것. 

먼저 서울복지재단 송인주 박사가 ‘외로움과 고립의 사회적문제와 공공의 접근방법’을 주제로 토론회의 문을 연다. 고독사의 개념과 고독사의 이해, 그리고 공공에서의 해결방안 등에 대해 말한다. 

이어 주성수 성동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공동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다양한 분야의 토론자들과 함께 열띤 토론을 이어간다.

이영미 서울시 지역돌봄팀장은 고독사 예방을 위한 서울시의 대안을, 홍완식 성동돌봄센터장과 김광수 성동노인종합복지관장은 성동구의 고독사 대안과 노인의 고독사 문제를 발표한다. 

지역사회에서 직접 발로 뛰며 주민을 만나고 있는 황규영 용답동장과 주민 대표로 참여하는 이미숙 성수1가제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현장의 경험을 살려 고독사 문제를 심도있게 풀어낼 예정이다. 

아울러 중장년 1인가구의 삶을 살고 있는 성수동 주민 신동욱 씨가 직접 토론해 참여해 눈길을 끈다. 

성동구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이날 토론회에서 나눈 의견들을 바탕으로, 실효성 있고 지역에 맞는 고독사 예방 종합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성동구는 혼자 살아갈 수밖에 없는 1인가구들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 중”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성동구의 고독사 예방정책을 위한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