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남녀공용화장실 분리비용 지원
용산구, 남녀공용화장실 분리비용 지원
  • 이슬비
  • 승인 2019.07.14 08:53
  • 댓글 0

민간 개방화장실 2곳 정해 공사비용 50%, 최대 1000만원 지원
이달 말까지 신청 접수…내달 지원대상 확정 통보

 

민간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안내문
민간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안내문

[시정일보]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제도 사각지대에 놓인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을 벌인다.

사업기간은 이달부터 연말까지다. 민간 개방화장실 2곳을 정해 각각 공사비용의 50%, 최대 1000만원(국비 50%, 구비 50%)을 지원한다. 나머지 비용은 신청자 부담이다.

사업유형은 남녀화장실 출입구 분리와 층별 분리로 나뉜다. 층별 분리 시 남성층, 여성층은 건물 특성에 맞게 선택하되 가급적 1층에 여성화장실 설치를 권한다.

참여를 원하는 이(건물소유자)는 7월 말까지 구청 자원순환과로 신청서 등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www.yongsan.go.kr) 공고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구는 심사를 거쳐 내달 지원대상을 확정, 개별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지정 요건은 기존 민간 개방화장실로 지정·운영 중인 곳(1순위), 신규 개방화장실 지정(최소 3년) 조건으로 사업에 참여하는 곳(2순위), 공중화장실법 규정에 따른 민간 공중화장실(3순위) 순이다.

공사는 10월 말까지 건물주가 직접 시행하면 된다. 공사계약서를 구에 제출, 착공 후 보조금을 신청한다. 보조금 지급은 11월께 이뤄질 예정이다. 이후 정산자료를 구에 제출하면 사업이 모두 끝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에서 시범적으로 민간화장실 2곳에 대한 남녀분리 지원사업을 벌인다”며 “화장실 남녀분리 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