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문래창작촌, 동네배움터 ‘마을학교’ 운영
영등포구 문래창작촌, 동네배움터 ‘마을학교’ 운영
  • 정칠석
  • 승인 2019.07.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 아트, 자녀교육, 책 놀이, 우쿨렐레 등 9개 강좌

[시정일보]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5일 지역 내 예술공방 등 특색 있는 공간을 구민을 위한 학습 공간 ‘영등포 동네배움터’로 지정한다.

이번 사업은 지역에 있는 이색적인 공간을 ‘배움이 있는 마을학교’로 조성해 주민들이 생활 근거리에서 교육 등 학습에 참여할 수 있는 마을단위 평생학습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는 그간 운영하던 동 단위의 평생교육기관인 ‘행복학습센터 사업’을 통합하고 카페 등 민간 자원 4곳을 발굴해 총 8곳을 동네배움터로 지정하게 됐다.

동네 배움터는 문래캠퍼스, 단비 작은 도서관, 마을예술창작소 세바퀴, 언니네 작은 도서관, 카페 봄봄, 영등포 노인종합복지관, 제1평생학습센터, 원광디지털대학교이다.

새롭게 발굴한 동네배움터 ‘문래캠퍼스’는 철재 공장과 예술이 공존하는 문래창작소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활동 중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예술 활동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구는 이와 같이 공간은 물론 이곳을 운영하는 예술가 등 풍부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관 주도 방식에서 탈피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주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운영 프로그램은 천 아트, 자녀교육, 책 놀이, 우쿨렐레, 뮤지컬, 인테리어 소품, 평생학습 전문 강사 양성 등 9개로 다양한 분야로 구성했다.

또한 구는 이달 중 평생학습 매니저 4명을 선발하고 7월말 모집을 시작해 9월부터 본격적인 프로그램 운영에 돌입한다.

희망하는 주민 누구나 무료로 교육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정규 교육을 마치면 주민 주도하에 동아리를 구성·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동네배움터가 구민들이 서로 모여 교육을 받고 대화하는 마을학교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동네배움터가 평생학습센터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꼼꼼히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