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지방세 납세자보호관 제도 실시
마포구, 지방세 납세자보호관 제도 실시
  • 이슬비
  • 승인 2019.08.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납세자 권리보호 위해 지방세 납세자보호관 제도 운영
세무조사 연기, 위법·부당한 처분의 시정 및 일시중지 요구 등 권한
제3자 입장에서 공평무사한 처리 돕고 조세정의 실현 기대

[시정일보]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납세자의 권리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1일부터 '지방세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새롭게 운영한다.

구는 세무조사 등 납세 관련 고충을 겪는 민원인을 돕는 한편 조세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세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1월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마포구 감사담당관에 새롭게 배치되는 납세자보호관은 지방세와 관련한 모든 고충민원과 세무 문제에 대응한다. 특히, 세무조사 기간의 연기 및 연장, 체납처분 시 권리보호 요청에 관한 사항,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한 시정 및 일시중지 요구 등 납세자의 권익보호와 밀접한 분야에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대표적인 지방세에는 재산세와 주민세, 부동산취득세, 등록면허세, 자동차세 등이 있는데 이와 관련한 전문지식이 부족하고 세무조사 등에 대응하기 어려운 민원인에게 매우 유익한 제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 관계자는 “선뜻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힘든 세무 문제들이 있다”며 “제3자 입장에서 객관적이고 공평무사한 처리가 가능하도록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세금을 부과하고 납부하는 과정에서 억울하거나 위법‧부당한 일이 있다면 불신이 커지고 지방자치단체의 살림에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며 “납세자의 권익보호와 재정의 안정성을 위해 공정하고 올바른 결론에 도달할 수 있도록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바르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