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아동에게 꿈과 희망 주는 '드림스타트'
강동구, 아동에게 꿈과 희망 주는 '드림스타트'
  • 방동순
  • 승인 2019.08.2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 영역별 맞춤형 프로그램 35개 운영
                         2019년 6월 드림스타트 또래 아동들이 한 교실에서 미술치료를 받고 있다.

[시정일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취약계층 아동에게 맞춤별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림스타트 사업'을 2013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현재, 0세(임산부)부터 만 12세 사이 155세대 203명의 아동이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발달 영역별로 신체·건강, 인지·언어, 정서·행동, 가족지원 등 4개 분야 35개 프로그램을 지원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아동의 정서 함양에 중점을 두고 가족 역할을 강화했으며, 또한 아동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6월에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아동 미술치료교실’, ‘좋은 부모 되기’ 교육을 실시해 아동의 심리상태 등을 함께 공유하고 부모의 역할을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8월에는 1박2일 여름캠프 ‘토이스토리’를 개최해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또, 오는 9월에는 부모교육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10월에는 아동과 가족 간의 끈끈한 유대감이 형성되도록 역사탐방 및 가족 나들이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어린이재단 ‘꿈과 희망의 공부방 사업’에 응모해 아동이 원하던 2층 침대와 책상이 있는 방을 꾸며줬고, 한국산림진흥원 ‘환경성질환 케어사업’에 응모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아토피 등의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하는 아동에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줬다. 이를 포함해 구는 아동에게 필요한 지역 자원을 찾아내 올해 상반기에만 1억 원 이상의 복지 자원을 연계해 취약계층 아동을 후원했다.

더불어 구는 매년 강동경희대병원 등 관내 병원과 연계해 치과치료, 안과치료, 저성장 검사비 등을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8월에 함소아한의원과 함께 겨울철 질환을 여름에 다스려 예방하는 ‘동병하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 밖에도 아동의 건강을 위한 신체활동 프로그램, 학교수업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학습능력을 높이는 개별학습교실, 독서교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드림스타트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취약계층 가정은 언제든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강동구청 복지정책과(3425-5800)로 문의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 사업을 꾸준히 진행한 결과 작년에는 보건복지부 주관 ‘드림스타트 사업 성과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며 “앞으로도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들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발굴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