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오 성동구청장, 태풍 피해현장 찾아 발빠른 복구 지시
정원오 성동구청장, 태풍 피해현장 찾아 발빠른 복구 지시
  • 이승열
  • 승인 2019.09.0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왼쪽 세 번째)은 8일 오전 태풍 링링으로 지붕 붕괴 피해가 발생한 성수동의 한 빌라단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왼쪽 세 번째)은 8일 오전 태풍 링링으로 지붕 붕괴 피해가 발생한 성수동의 한 빌라단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8일 오전, 태풍 링링으로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찾아 신속한 복구를 지시하고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철저히 대응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구청장은 지난 6일부터 지역 내 피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피해가 컸던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을 방문해 복구 상황을 살피고 지역 주민들을 만나 위로했다. 

구가 링링으로 인한 주민 피해사항을 접수한 결과, 8일 오전 현재 가로수 전도, 지붕 붕괴 등 122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구는 철저한 사전대비와 선제적 대응으로 현재까지 98% 복구 조치를 완료하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6일 오후 9시부터 태풍이 빠져나간 7일 오후 11시까지 ‘성동구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2855대의 CCTV를 재난감시체계로 전환한 후 24시간 상시 모니터링하는 등 조기 대응으로 태풍 피해를 최소화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이번 태풍의 경우 기록적인 강풍에도 불구하고 구 공무원 및 성동소방서, 성동경찰서 등 유관기관, 주민 모두가 합심해 대비한 결과 큰 피해는 없었다”면서 "피해가 발생한 곳에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신속히 조치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