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축제 '대체 공연' 풍성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축제 '대체 공연' 풍성
  • 김형진
  • 승인 2019.09.2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개막공연 대신 '남동구민과 함께 하는 열린음악회'
29일 폐막공연 대신 '어르신과 함께하는 미스트롯' 마련

[시정일보]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소래포구축제 예산의 매몰비용을 최소화 하고 문화소외계층의 문화향유기회를 확대하고자 대체 기획공연을 실시하기로 했다.

27일에는 소래포구축제 개막축하공연 출연진이 공연하는 '남동구민과 함께하는 열림음악회'를, 29일에는 폐막공연 출연진이 공연하는 '어르신과 함께하는 미스트롯'를 진행한다.

앞서 구는 25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확산을 막기 위해 제19회 소래포구축제 취소했다. 수도권 제일의 해양생태축제이자 전국에서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인천의 대표축제인 소래포구축제 기간에 전국에서 찾아주시는 관광객들로 인해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전염인자의 전국적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였다.

27일 '남동구민과 함께하는 열린음악회'에는 가수 거미, 코요테, 에이프릴 등 소래포구축제 개막축하공연에 출연이 예정되어 있던 가수들이 남동구청 2층 대강당에서 공연을 펼친다. 구는 이날 남동구에 거주하는 한부모가정 및 소년소녀가장 등 평소 문화콘텐츠 소비가 어려운 문화소외계층을 초대하여 뜻깊은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29일 '어르신과 함께하는 미스트롯'에는 소래포구축제 폐막공연 출연 예정이었던 화제의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연자인 송가인, 정미애, 홍자, 요요미, 오예중이 남동 소래아트홀에서 공연을 펼친다. 이날 공연엔 남동구에 거주하는 독거어르신과 65세 어르신들이 초대된다.

이들 공연은 많은 관람객으로 인한 혼잡을 예방하고 안전사고를 방지하고자 사전에 초대권을 소지한 관람객만 입장이 가능하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축제예산은 그 성격상 행사가 취소되더라도 회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예산의 낭비를 막기 위해 소래포구축제 개‧폐막 공연을 문화소외계층과 어르신을 위한 공연으로 대체하여 여는 것이 뜻깊은 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는 소래포구축제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남동구 주민자치동아리 경연대회'를 28일 오후 5시에 남동구청 대강당에서 진행하고, 아마추어 가수들의 대향연인 '남동사랑콘서트'를 오는 11월10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