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집회·시위에 몸살” 목소리 낸 종로구민들
기자수첩/ “집회·시위에 몸살” 목소리 낸 종로구민들
  • 이승열
  • 승인 2019.10.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일보]종로구의회는 최근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과도한 집회와 시위를 자제하는 데 협조해 달라는 종로구민의 호소문을 전달했다. 의회는 호소문에서 “광화문 인근 주민들이 과도한 집회시위로 인해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집회나 시위가 열릴 때 구민이 불편을 느끼지 않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서울경찰청 차원에서 교통·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집회시위를 최대한 자제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종로구 청운효자동·사직동·부암동·평창동 주민들은 지난 8월27일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에서 침묵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지켜 달라”며, 일상을 침해하는 도를 넘어선 집회와 시위를 자제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이들은 ‘시위가 일상이 된 동네, 살고 싶으신가요?’, ‘교통감옥 해소’ 등의 구호가 적인 손팻말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

실제로 이 지역 주민들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발생되는 집회 소음과 생활 침해에 큰 고통을 겪고 있다. 특히 청와대 주변 노숙농성이 이어지면서, “어쩌다 조용한 날에는 고맙다는 말이 나온다”고 할 정도로 불편이 크다.

교통은 더 큰 문제다. 기자가 만난 한 부암동 주민은 “주말마다 시위 때문에 아예 밖에 나갈 생각을 하지 못한다”면서 “볼일을 보고 돌아올 때는 버스도 없고 택시도 다니지 않아 경복궁역에서 걸어와야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부암동과 평창동은 도시철도 이용이 불편한 지역이다.

이 같은 문제의 원인은 광화문과 청와대 주변 시위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광화문 일대 신고된 거리행진 건수는 2015년 26건에서 2018년 592건으로 3년 만에 22배 가까이 늘었다. 청와대 인근 시위도 2016년 말 청와대 앞 100m까지 집회·시위가 허용되면서 2016년 50회 수준에서 2018년 379건으로 늘었고, 올해는 500건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해결책은 없을까? 집회의 자유는 우리 헌법이 규정하는 국민의 기본권이다. 그리고 정치적 의사를 가장 직접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곳인 종로구, 그 중에서도 광화문과 청와대 인근에서 목소리를 내는 것은 국민이 취할 수 있는 합리적 선택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헌법이 규정하는 국민의 행복추구권을 침해한다면, 그 방식이 적정한 선을 넘지 않았나 하는 성찰은 필요할 것이다. 배려의 마음을 가지고 사회적 합의의 지점을 찾아가는 노력이 필요하며, 경찰 등 관계기관도 주민의 일상을 지킬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