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선사문화축제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진귀한 구경거리
강동선사문화축제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진귀한 구경거리
  • 방동순
  • 승인 2019.10.0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3시30분부터 6시까지 진행
150여명 출연 다양한 볼거리 제공
지난해 열린 제23회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0호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재연행사가 진행됐다.
지난해 열린 제23회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0호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재연행사가 진행됐다.

 

[시정일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 축제 둘째 날인 12일 오후 3시 30분부터 6시까지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0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를 재연한다.

강동구바위절호상놀이보존회(회장 박성직)가 주관하고 강동구가 주최하며 150여명이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바위절마을 호상놀이’는 부부 금실과 가정형편이 좋고 복을 누리며 오래 산 사람이 사망했을 때 출상 시 험난한 길을 무사히 갈 수 있도록 선소리꾼과 상여꾼이 만가(輓歌)를 주고받으며 발을 맞추는 놀이다. 1960년대 이후 중단됐던 것을 1990년대 들어와 복원한 것으로 우리 고유의 장례의식과 죽음을 맞이하는 방식을 담고 있어 전통 유산으로 가치가 높다.

재연행사는 서울 암사동 유적 주차장 메인무대에서 ‘조장놀이→발인제→외나무다리, 징검다리 건너기→노제→외나무다리, 징검다리 건너기→달구질, 평토제’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서 상여행진은 주무대에서 출발해 선사초등학교에서 전환해 유적 정문 앞을 지나 유적 후문에 도착하면서 놀이가 끝이 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호상놀이 재연행사를 보며 어른들은 기억 속 아련한 향수를 떠올리고 젊은 사람들은 경험해보지 못한 전통문화를 접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청명한 가을날, 6천 년 역사를 지닌 암사동 유적에서 열리는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에도 많이 놀러 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