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억원 이하 전세 5년새 대폭 사라져
서울 3억원 이하 전세 5년새 대폭 사라져
  • 문명혜
  • 승인 2019.10.1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원 이하 4분의 1 수준 감소, 9억원 이상은 12배 증가

[시정일보 문명혜 기자] 서울의 전세가 3억원 이하 이파트가 최근 5년 사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ㆍ서울 중랑을)은 17일 서울시 국정감사를 앞두고 2014년 이후 아파트 실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박홍근 의원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서울 중소형 아파트(60㎡~85㎡) 중 전세가가 3억원 이하로 거래된 가구수는 8243가구로 집계됐다. 2014년 2만9608가구에 비해 2만1365가구가 줄어 4분의 1 이상 감소한 규모다.

서울의 3억원 이하 전세 아파트는 전세가가 크게 상승하던 2013년부터 감소추세를 보이면서 2015년과 2016년 1만8482가구가 감소해 감소분의 86%가 2015년과 2016년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박홍근 의원은 “저금리 기조로 월세 전환이 가속화 되면서 전반적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2014년부터 시작된 부동산시장 활성화를 위한 각종 규제완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급 불균형 등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른 가격 상승을 불러왔다”고 진단했다.

반면 2011년과 2012년 각각 3건의 거래에 불과했던 서울의 9억원 이상 전세아파트는 2014년 122가구에서 2018년 1580가구로 늘어 약 12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처럼 고액 전세가 늘어났지만 고액전세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세무조사 건수는 2014년 50건에서 2018년 85건으로 1.7배 늘어나는데 그쳤다.

박홍근 의원은 “고액 전세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지만 고액전세입자 조사는 오히려 전년보다 줄었다”면서 “특정 금액을 넘어가는 고액 전세에 대해서는 거래 신고를 의무화하고 매매처럼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