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형 어르신 통합돌봄’ 본격 서비스
‘남양주형 어르신 통합돌봄’ 본격 서비스
  • 방동순
  • 승인 2019.10.2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42억6천만원 투입…지역사회 돌봄시스템 구축

[시정일보]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위한 남양주형 통합 돌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은 시민이 살던 곳에서 본인의 욕구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혁신적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시는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2년간 42억6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오는 21일부터 시 복지정책과 내 통합돌봄팀과 8개 행정복지센터 및 오남읍에 통합돌봄 안내창구를 개설하고 전담인력 22명을 배치하게 된다.

또한 보건·의료 분야 서비스는 보건소에서 총괄해 협력 추진한다.

2019년 추진내용은 병원·시설 퇴원 준비노인, 장기요양등급내외 판정노인, 만성질환 노인, 노쇠 증후군 예방 모델로 대상을 분류해 사업을 추진하며 주요사업으로는 △선순환 자립형 케어안심주택 △맞춤형 집수리(주거환경 개선) △영양 식사지원 △틈새 돌봄 △스마트 돌봄시스템 △노인형 스마트헬스케어 △찾아가는 노인증후군 예방사업 △영양 취약노인 건강관리 △찾아가는 복약지도 △이동지원서비스 등 약 23종이다.

시는 8개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복지·보건·의료·주거 등 다직종 전문가와 민·관 기관 협력을 통한 통합적 돌봄 네트워크를 구축해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지역사회 내에서 돌볼 수 있는 지역 맞춤형 돌봄 체계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특히, 이웃이 이웃을 돌보는 돌봄 공동체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시민들을 돌봄 리더로 양성하고, 사람의 힘으로는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는 돌봄 사각지대를 스마트 돌봄 시스템 시범사업 추진으로 보완하고 더 나아가 미래형의료 도시 구축을 위해 스마트 건강관리 시스템 마련에도 힘쓸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간 쌓아온 복지실천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어르신들이 지역사회 안에서 이웃들과 어울려 건강하고 행복하게 일상을 보낼 수 있도록 최적의 돌봄 모델을 만들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올해 1월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에 응모해 5월 선도지자체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