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 방문 교류 첫 물꼬
남양주시,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 방문 교류 첫 물꼬
  • 방동순
  • 승인 2019.11.1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엔나시를 방문한 왼쪽부터 최성임 시의원, 조광한 시장, 로리 A 디로코 비엔나시장, 이도재 시의원.
비엔나시를 방문한 왼쪽부터 최성임 시의원, 조광한 시장, 로리 A 디로코 비엔나시장, 이도재 시의원.

[시정일보]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를 방문해 교류를 위한 첫 물꼬를 텄다.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이도재, 최성임 시의원은 지난 13일(현지 시간) 버지니아주 비엔나타운홀에서 Laurie A. DiRocco(로리 A. 디로코) 비엔나시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청소년, 공무원 교류 등에 대해 양 도시의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이날 지역 언론사들이 취재를 나와 두 도시의 만남에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이 자리에서 조광한 시장은 3기 신도시 사업에 대해 소개했으며 중·고등학생들이 방학기간 동안 상호 방문을 통해 서로의 언어와 문화를 체험하는 청소년 교류와 함께, 양 도시의 우수한 행정시스템과 노하우를 배우는 6개월 이내 공무원 교환 근무를 제안했다.

이에 Laurie A. DiRocco 비엔나시장은 일자리, 주거, 교통, 문화가 공존하는 남양주시 3기 신도시 사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남양주시의 발전가능성을 높이 평가하며 앞으로 두 도시의 협력사업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버지니아주 비엔나시는 2013년 CNN Money 평가에서 미국의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중 3위를 차지한 도시이자 아이비리그 진학률이 가장 높은 최고의 공립고교가 밀집한 지역으로 향후 청소년 교류 시 미국의 우수한 교육 시스템을 직접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조광한 시장을 비롯한 미국교류 방문단은 비엔나시와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뉴저지주로 이동해 15일(현지시각) 포트리자치구와 우호교류 협력 의향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