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복지사각지대 가구 보듬다
강동구, 복지사각지대 가구 보듬다
  • 방동순
  • 승인 2019.11.2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1인 가구·기초생활수급자 만나 응원메시지 전달
지난 11일, 이정훈 강동구청장(가운데)은 복지사각지대 가구를 직접 만나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지난 11일, 이정훈 강동구청장(가운데)은 복지사각지대 가구를 직접 만나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시정일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지난 11일부터 추운 겨울 동안 더욱 소외될 수 있는 고독사 위기가구, 주거 취약가구, 기초생활수급자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방문해 현장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진심어린 공감과 따뜻한 격려를 전하고 있다.

구는 이번 현장 방문을 통해 저소득 1인 가구, 기초생활수급자 등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겪는 어려움이 어떤 것인지 직접 확인하고, 그들에게 필요한 맞춤형 복지 지원 정책을 마련하고자 한다. 현장 방문 시에는 관할 동장과 복지 담당자가 동행해 현장에서 필요한 사항은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먼저, 1인 가구가 많이 살고 있는 천호2동을 찾아 돌봄 지원을 받고 있는 주민을 방문했다.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가족과 헤어져 홀로 생활하고 있는 어르신과, 생활고로 본인의 취미 활동조차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중년 여성을 방문해 그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천호2동 현장 방문에 이어 이정훈 구청장은 관내 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을 방문했다. 최근 하자 보수 및 주택 위치 문제로 임대주택 거주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사례가 있어 현장에서 그들의 고충을 듣고 그에 따른 지원책을 찾고자 했다.

이 구청장은 “직접 현장 방문을 통해 주민들의 어려움을 더 실감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으로 복지 현장을 방문해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한 명도 소외되지 않고 다함께 행복한 강동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혼자 살고 있는 1인 가구를 위해 목욕 쿠폰 지급, 요리 교실 운영, 야쿠르트 배달 등 복지 특화 사업을 발굴해 1인 가구가 외롭지 않도록 사회적 정감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