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민선7기 핵심공약 ‘공동돌봄’ 결실
인천, 민선7기 핵심공약 ‘공동돌봄’ 결실
  • 강수만
  • 승인 2019.12.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근처 엄마들의 공동육아방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2023년까지 100개소 조성
박남춘 인천시장이 2일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에서 열린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식'에서 지역주민들과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일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에서 열린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식'에서 지역주민들과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시정일보] 민선7기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보육정책 핵심공약인 공동돌봄을 위한 인천시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식을 갖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인천시는 이웃들이 아파트 단지 등 집 가까운 곳에 함께 모여 아이를 돌보며 공유하고 육아부담을 덜 수 있는 ‘아이사랑꿈터’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남동구와 서구 미추홀구 3개소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인천형 공동육아·공동돌봄 육아지원시설의 첫 문을 여는 남동구 ‘아이사랑꿈터’는 볼풀 놀이방, 장난감 놀이방, 부모 자조모임실, 수유실 등을 갖추고 있다.

남동구 1호점은 서창동 꿈에그린 아파트 공동시설 내에 마련됐다.

이곳은 미취원 영아 또는 어린이집을 다녀온 아이 등이 부모와 함께 모여 놀이·체험학습 등을 이용하고, 자격조건을 갖춘 운영인력(전문인력 1명, 보조인력 1명)의 육아코칭 및 육아상담도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이용대상은 부모(보호자)를 동반한 영유아(만0~5세)이며, 이용시간은 화~토요일, 10:00~18:00로 하루 3타임(타임당 2시간, 이용료 1,000원)으로 운영한다.

인천시는 이번 남동구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영유아와 함께 부모들이 집 가까이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유휴공간, 폐원 어린이집 등을 활용해 내년도 30개소, 2021년 50개소, 2022년 70개소, 2023년까지 100개소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이사랑꿈터는 인천시가 ‘19. 4월 공동육아·공동돌봄으로의 市 육아정책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혁신육아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렸고, 인천형 혁신육아〔공동육아·공동돌봄〕활성화 방안 연구(‘19. 9월)의 결과로 새롭게 마련한 육아 정책 로드맵의 핵심 사업이다.

인천시는 출산율 감소와 더불어 0세~만2세 영유아를 주로 전담하는 가정어린이집의 폐원이 매년 100개소 이상으로 늘고 있는 상황으로 폐원 어린이집 공간 활용을 위해 현재 중앙정부와 「건축법 시행령」개정을 추진중에 있다.

또한, 아이사랑꿈터 대폭 확충의 행·재정적 뒷받침을 위해 <인천시 아이사랑꿈터 설치 및 운영조례> 제정을 위해 현재 입법예고 중이며, 2020년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연계하여 가정육아지원 활성화 프로그램 개발 및 보급으로 인천시 육아부모의 자긍심 함양 및 즐거운 가족 놀이 문화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현애 여성가족국장은 “아이사랑꿈터 1호점을 시작으로 점차 확충해 집 가까운 곳에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공동육아·공동돌봄 공간을 확대해 접근성을 높이고, 부모-자녀 체험프로그램 운영 및 양육효능감 강화 교육등 그간 미흡했던 가정육아를 지원해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