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승화원 주민대책위, 서울시에 ‘화장로 증설’ 제안
시립승화원 주민대책위, 서울시에 ‘화장로 증설’ 제안
  • 이승열
  • 승인 2019.12.19 11:21
  • 댓글 0

화장로 27기 증설 50기 운영…주민복지시설·장례식장 건립, 현금지원 요구
시립승화원 전경.
시립승화원 전경.

 

[시정일보] 서울시립승화원 주민기피시설대책위원회가 시립승화원의 화장로를 증설하고, 대신에 주민에 대한 보상 확대를 요구하는 내용의 협의를 서울시에 제안해 주목된다.

시립승화원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통일로 504 (대자동)에 위치한 화장장이다. 서울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한다. 과거 행정구역인 벽제읍을 따서 벽제 화장장이라고도 불린다. 1970년에 현 위치에 건립됐다.

하지만 시립승화원 건립 이후 인근 주민들은 화장장으로 인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토로해 왔다. 고양시의 용역 결과 주민피해 규모는 약 1조4000억원에 달하며, 화장장과 출입차량의 매연 등 환경피해로, 화장장 굴뚝이 있는 고양동 20통 주민의 10%가 암환자라고 주민들은 주장하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2009년부터 화장장의 철거를 주장해 왔다. 이에 서울시가 시립승화원의 부대시설 운영권을 지역주민에게 부여하기로 해 2012년 4월24일 합의서를 교환했지만, 2016년 12월21일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합의서를 파기했다고 주민들은 주장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가 운영하는 화장시설인 시립승화원과 서울추모공원(원지동)만으로는 늘어나는 서울시민의 화장 수요를 감당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내 화장률은 2018년 89.6%에 달했고, 올해는 90%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또 서울시의 화장 수요는 연간 6만건에 달한다. 하지만 서울의 화장시설은 시립승화원 23기, 서울추모공원 등 11기 등 34기가 전부여서, 하루 4회 가동 기준으로 연 4만9640건을 처리하는 데 그친다.

이에 서울시립승화원 주민기피시설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화장로를 증설하는 대신 주민지원 확대를 서울시에 제안한 것.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먼저 대책위는 화장로를 현재 23기에서 27기를 증설해 50기로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화장장은 현 화장장 옆 국토부 땅(임야)에 지하 5층 규모로 지하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주민지원 요구사항은 크게 △주민복지센터 건립 △장례식장(20실) 건립 △벽제공동묘지 봉안당(10만기) 건립 △주민 현금(1000억원) 지원 등이다. 주민복지센터는 3000평 규모로 승화원 인근에 건립해 복지관, 박물관, 도서관, 체육관 등으로 활용하며, 장례식장 수익은 주민복지를 위해 사용한다. 벽제공동묘지 봉안당 건립은 인근 주민 상생발전의 계기가 되며, 지원되는 현금으로 그동안의 피해를 상쇄한다는 요구다.

대책위는 서울시가 이 같은 제안을 수용하는 경우, 서울시민들이 관례대로 3일장을 할 수 있고, 현재 오후 4시 이후에 끝나는 마지막 화장을 오전에 마칠 수 있어 유족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시립승화원 인근 마을의 이미지 개선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아울러 그동안의 갈등이 해결되고 상생발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승열 기자 / sijung19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