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의회 신 희 근 복지건설위원장 / “구민 누구나 안전하게 보호받을 권리 마련”
동작구의회 신 희 근 복지건설위원장 / “구민 누구나 안전하게 보호받을 권리 마련”
  • 김해인
  • 승인 2019.12.26 14:35
  • 댓글 0

동작구의회 신 희 근 복지건설위원장
동작구의회 신 희 근 복지건설위원장

[시정일보] 동작구의회 신희근 복지건설위원장(상도1동,사당5동)은 벌써 구의회에 5대·7대·8대 동안 몸담은 베테랑 삼선 의원이다.

이는 평소 “의원은 소명이다”는 마음가짐으로 주민을 대하고 봉사한 신 위원장의 한결같은 의정행보에 주민들이 표로 답한 것이라 볼 수 있다.

신 위원장은 제8대 복지건설위원장직을 맡아 지금까지 <동작구 주민밀착형 탄력순찰 지원조례>, <병역명문가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 지원에 관한 조례> 등 8건을 대표 발의해 구민의 삶과 직결되는 정책을 마련하며 그 누구보다 복지위원장직에 걸맞는 행보를 보였다.

항상 “앞과 뒤과 같은 의원”으로 주민들에게 기억되고 싶다는 신희근 복지건설위원장으로부터 위원회의 운영방향과 주요현안에 대해 들어봤다.

 

-복지건설위원회의 운영방향은.

“우리나라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만 혜택을 제공하는 선별적 복지정책과 자격이나 조건을 가리지 않고 모든 국민을 복지의 직접적인 수혜 계층으로 삼는 보편적 복지정책을 탄력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따라서 상황에 맞춰 효과적인 복지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됐다.

제8대 동작구의회 복지건설위원장으로서 큰 책임감을 가지고 어떻게 하면 효과적인 복지정책으로 동작구 구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중점을 두고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학교 밖 청소년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청소년들을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보호를 받을 수 있게 했고, 보편적 복지차원의 <구민안전보험 조례> 발의를 마쳐 9월부터 우리 구 주민이면 누구나 안전하게 보호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마련했다.

앞으로도 복지건설 위원장으로서 선별적 복지로 인한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보편적 복지 실현과 정착에 연구하고 개발하며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겠다.”

-지역구의 주요 현안이 있다면.

“현재 상도1동 공영주차장 복합화 사업으로 내년 행복주택 복합건물 착공을 계획 중에 있다.

지역구민들의 생활 편익을 위한 노력은 활발히 이뤄지고 있으나. 체육시설 및 문화공간이 없어 편중된 지역발전의 양상을 보이고 있었다.

이에 주민 여러분의 건강증진과 문화생활 증진을 위해 상도1동 지역 내 체육문화복합센터 마련을 목표로 예산 확보를 추진 중에 있으며, 빠른 시일 건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

-의정활동 중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얼마 전 가족들과 전통시장에 장을 보고 있는 중 주민 여러분과 인사를 나누다 한 어르신을 목격했다.

어르신은 어디 앉을 곳 없어 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쉬다 서다를 반복하고 계셨다.

비록 비좁은 시장일지라도 쉼을 위한 의자 하나 없는 것이 내내 마음에 걸렸다. 그걸 계기로 자투리 빈 공간에 작은 벤치를 만들어 어르신, 임산부, 어린이 등을 위한 휴식공간을 마련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역시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했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작은 배려의자가 전통시장에 설치 될 수 있도록 방법을 마련해 추진할 것이다. 앞으로도 현장 중심으로 지역의 현안을 살피며 해결해 나가 보다 내실 있는 제도를 만드는 것에 더욱더 노력하겠다.”

-동료의원과 구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우리 동작구의회 의원들은 소통과 화합으로 의정활동을 펼쳐 협치를 이끄는 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의회는 개개의 지역주민이 파견한 이익대표가 아니라 전체로서의 구민의사의 대표기관이며, 심의과정을 통해서 주요 정책과 문제점을 분명히 밝혀 구민들에게 정치체험의 기회를 가지게 하고, 주민의 대변자이자 행정감독자로서 예산에 대한 낭비가 없도록 하는 것인 만큼 앞으로도 주민을 중심으로, 주민을 최우선으로, 주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펼치겠다.

항상 격려와 응원으로 힘을 주시는 우리 주민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

김해인 기자 /sijung19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