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지방세외수입 운영 '전국 최고등급'
강동구, 지방세외수입 운영 '전국 최고등급'
  • 방동순
  • 승인 2020.01.26 15:15
  • 댓글 0

행안부 평가, 자치구 그룹부문 1등급 획득
징수․체납 운영 실적 우수, 세외수입 상시적 관리 '호평'
이정훈 강동구청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시정일보]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19년 지방자치단체 지방세외수입 운영' 분야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달성했다.

행정안전부는 243개 전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과태료 등 5개 중점 세목에 대해 2개 분야, 10개 지표를 분석해 5개 그룹별 5등급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강동구는 자치구 그룹에서 1등급의 평가를 받았다. 이는 전국 자치구에서 서울 강동구를 포함해 서울 동대문, 서울 영등포, 부산 강서, 인천 계양, 울산 동구 6개 자치구만이 1등급을 받은 결과다.

구는 징수‧체납 운영에서 우수한 실적을 달성했을 뿐 아니라 세외수입 징수전담팀 설치, 징수보고회·업무보고회 실시 등 세외수입의 상시 체계적 관리 측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체납액 축소와 징수율 노력도, 과오납 축소 노력도 등 3개 분야의 총량지표와 징수전담팀 설치 등의 운영 실적에 대한 가감점 지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우리구는 올해 지자체의 자주적 재량권을 나타내는 재정자주도가 지난해보다 8% 증가하여 48.8%를 기록했다. 향후에도 자주재원 확충에 노력해 한층 안정된 재정력을 바탕으로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