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야간 주차장 개방' 주민들에게 인기
노원구, '야간 주차장 개방' 주민들에게 인기
  • 김소연
  • 승인 2020.02.19 17:16
  • 댓글 0

학교를 중심으로 종교와 유통시설 등 13개소 추가 참여, 460면 확보
올해 유통시설, 종교시설까지 중점 공략해 추가 500면 확보 목표
노원중학교 주차장 모습.
노원중학교 주차장 모습.

[시정일보]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아파트 등 주택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부설주차장 야간개방 사업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 주택의 83%를 차지하는 노원구 아파트들은 대부분 90년대 초에 건설돼 지하 주차장이 거의 없다. 야간에는 단지 내는 물론 진입 도로에까지 주차 차량들로 빼곡하다.

그렇다고 주차장 조성이 쉽지 않다. 부지 매입비용이 높을 뿐 아니라 부지 확보에도 어려움이 많기 때문이다. 구는 도시 곳곳에 분포되어 있는 학교, 백화점 등 대형 유통시설과 교회, 업무용 빌딩의 주차공간에 주목했다.

이들 시설의 주차장은 낮에는 혼잡하지만 밤에는 빈 곳이 많다. 지난해 3월부터 학교를 방문해 적극 동참을 호소한 결과, 이번 달까지 1년 만에 모두 13개소가 참여의사를 밝혀 460면의 주차면을 추가 확보했다. 노원중학교 등 학교 9곳,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대형 유통시설 4곳이다.

서울에서 주차장 1면을 만드는데 부지 매입 등 약 1억5000만원이 소요되니 지난 한 해에만 690억원의 예산 절감효과를 거둔 셈이다.

작년 구가 가장 중점을 둔 곳은 학교 주차장 개방이다. 노원구에는 초중고 94개와 대학교 7개 등 101개 학교가 있다.

대부분의 학교가 학생들의 안전과 관리의 어려움을 이유로 야간 개방에 부정적이어서 대안을 제시했다. 학생들의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정해진 주차시간의 철저한 이행과 주차시설 개선이다.

주차장 개방시간은 평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30분까지, 토요일 등 주말과 공휴일은 24시간 개방하되 이를 지키지 않는 차량은 즉시 견인한다. 아울러 주차장 바닥포장과 도색, 등록된 차량만 출입이가능하도록 자동출입기와 CCTV 설치 등 주차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시설개선도 구에서 책임진다. 주차료 수입은 전액 학교로 이전해준다.

이밖에 사업에 동참하는 학교는 시설 개선비 외에도 교육경비 보조금 등 인센티브를 확대 제공한다.

주차료는 월 1만4천원으로 야간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보다 30% 저렴하고, 공용주차장의 월주차료가 10만원인 것을 감안한다면 상당히 경제적이다. 한천중학교의 경우 신청 당일 마감이 될 정도로 주민의 호응이 크다.

구는 올해, 종교시설까지 확대해 추가 500면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낮시간 비어있는 거주자 우선주차 공간을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한편 구는 지역 내 유휴시설 주차장의 야간 개방을 추진해 지금까지 1000면을 확보해 주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종교시설 10개소 309면, 학교 11개교 268면, 유통시설 4개소 264면, 기타 공공기간과 일반 건축물 17개소 159면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학교 등 대형시설들의 야간 주차장 개방은 추가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도시 주차난 해소와 공유경제 확산에 기여하는 것”이라면서 “더 많은 시설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