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치매안심센터, 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구리시치매안심센터, 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 방동순
  • 승인 2020.02.27 14:15
  • 댓글 0

인적, 물적 자원교류로 지역주민·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 기여
구리시는 지난 26일 지역주민의 자활·자립 및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센터와 구리지역자활센터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리시는 지난 26일 지역주민의 자활·자립 및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센터와 구리지역자활센터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정일보]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26일 지역주민의 자활·자립 및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센터(센터장 최애경)와 구리지역자활센터(센터장 선용진)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리시보건소에서 열린 이번 협약으로 구리시치매안심센터는 기관 간 인적, 물적 자원교류 및 서비스 연계를 통해 저소득층 지역주민과 치매환자 및 가족 대상의 사업을 공동 추진해 이들의 삶의 질 증진에 기여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구리 지역자활센터 나무공방사업단이 진행하는 자활사업 및 재활교육을 치매안심센터 이용 대상자들과 연계해 치매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고 나무를 활용한 자활교육으로 치매환자들에 대한 소근육 활동 자극, 주관적 기억력 및 우울감 감소, 치매 발병가능성과 발병 시기를 늦추는데 도움을 줄 예정이다.

구리시보건소 최애경 소장은 “구리시치매안심센터가 구리시민의 행복한 노후의 동반자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에서 적극 지원하고, 치매 돌봄의 어려움을 해소해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구리시를 만들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